삼신단지(坛位)

한자명

坛位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신체

집필자 이균옥(李均玉)

정의

아기를 낳고 기르는 것을 관장하는 가정신(家庭神)인 삼신(三神)의 신체를 모셔 두는 단지. 삼신은 출산과 육아를 관장하는 산신(産神)이다. 삼신신앙은 가정신앙의 한 형태이다. 삼신은 아기의 임신과 출산뿐만 아니라 15세까지의 양육을 관장한다고 믿었으며, 신체는 아기를 낳는 방의 아랫목 시렁 구석이나 부정이 없는 곳을 골라 모셨다. 삼신은 한 가정의 대를 잇는 자식 점지뿐만 아니라 사람의 수명과 건강까지 관장한다고 믿었기 때문에 일부 지역에선 가정신의 으뜸 신인 성주신(城主神)과 오누이 관계라고 믿기도 한다.

형태

삼신의 신체는 지역에 따라 달리 부르기도 한다. 전북에서는 지앙단지 또는 삼시랑단지, 경북에서는 삼신바가지 또는 삼신할매단지, 충북에서는 삼신주머니, 강원도에서는 삼신할머니 또는 세준할머니, 제주도에서는 삼승할망 등으로 불렸다. 집안에 따라서는 삼신할머니와 삼신할아버지를 부부로 여기기도 하였고, 삼신단지를 조상으로 여기기도 하였다.

삼신단지의 형태도 지역이나 집안에 따라 다르다. 중부지방에서는 전대(纏帶)모양의 주머니에 쌀을 넣고 한지 고깔을 씌워 안방구석에 매달았다. 호남지역에서는 단지나 바가지에 쌀을 넣어서 모시고 백지로 덮은 다음 왼새끼로 동여맨다. 영남지방에서는 바가지에 쌀을 담고 백지로 덮은 다음 묶어 안방 시렁 위에 모셔 놓고 위에 흰 타래실을 감아주기도 했다.

내용

충남 논산지역에서는 삼신을 ‘삼신할매’라고 하면서 일반적으로 흰색 저고리치마를 입은 백발의 인자한 할머니 모습의 여신으로 여긴다. 삼신을 모시는 장소는 안방 윗목의 모서리이며, 논산 지역에서는 흔히 이 장소를 ‘삼신께’라고 한다. 이곳에 햅쌀을 넣은 ‘삼신단지’나 ‘삼신주머니’를 봉안하기도 한다. 이때는 특별한 신체 없이 단지 바닥에 짚을 깔고 삼신을 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경북 칠곡지역에서는 삼신을 ‘삼신할매’ 또는 ‘웃줄할매’라고 한다. 삼신할매는 조상할머니가 좌정한다고 믿으며, ‘웃줄할매’라는 용어에서 웃줄은 윗대부터 내려오는 신이라는 뜻으로 보인다. 신체는 주로 바가지나 단지가 되며, 안에 쌀을 넣어 안방구석에 모셔 놓았다. 보통 시어머니가 모시던 것을 며느리가 물려받는다. 성주지역에서는 삼신을 단지 안에 쌀을 채워 모시면서 매년 가을에 처음 수확한 쌀로 갈아준다. 쌀을 갈아주는 날은 시월 초이레나 초아흐레에 손 없는 날을 택일한다. 시월 안으로 갈지 못하면 동짓달의 손 없는 날에 갈아준다. 삼신단지는 보통 윗대부터 대대로 물려받은 것이다. 단지 안의 쌀로 밥을 하면 남에게는 주지 않고 식구끼리만 먹는다.

경남 진주지역에서는 삼신을 ‘삼신할미’라고 부른다. 큰 바가지에 쌀을 담고 한지로 덮어 묶고 안방 시렁 위에 모셔 놓은 것을 ‘삼신바가지’라고 부른다. 수명장수의 상징으로 타래실을 놓는 경우도 있으며, 바가지가 단지로 바뀌는 경우도 많다.

전북에서는 지앙단지나 삼시랑단지가 있다. 그러나 평소에는 신체가 없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것을 ‘건궁삼신’이라고 한다. 전남에서는 ‘지앙할매’를 모시는 단지를 ‘지앙동우’라고 한다. 진도지역에서는 아이를 낳으면 집에서 쓰던 동이를 깨끗하게 씻고 그 안에 쌀을 넣고 위에는 미역을 걸친다. 그 앞에 상을 하나 놓고 위에 물을 한 그릇 떠 놓는다. 이는 지앙할미를 위한 것이다. 쌀과 미역은 산모가 먹는다. 산모는 하루에 6끼까지 먹는다. 특히 초이레, 두이레, 세이레에 산모는 반드시 이 쌀과 미역을 먹는다.

참고문헌

청주시지(淸州市誌) (충북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청주시, 1997), 한국 민속의 세계 9-민간신앙 기타신앙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2001),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2), 한국의 가정신앙-경북․충남․전북 (국립문화재연구소, 2006~2008)

삼신단지

삼신단지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신체

집필자 이균옥(李均玉)

정의

아기를 낳고 기르는 것을 관장하는 가정신(家庭神)인 삼신(三神)의 신체를 모셔 두는 단지. 삼신은 출산과 육아를 관장하는 산신(産神)이다. 삼신신앙은 가정신앙의 한 형태이다. 삼신은 아기의 임신과 출산뿐만 아니라 15세까지의 양육을 관장한다고 믿었으며, 신체는 아기를 낳는 방의 아랫목 시렁 구석이나 부정이 없는 곳을 골라 모셨다. 삼신은 한 가정의 대를 잇는 자식 점지뿐만 아니라 사람의 수명과 건강까지 관장한다고 믿었기 때문에 일부 지역에선 가정신의 으뜸 신인 성주신(城主神)과 오누이 관계라고 믿기도 한다.

형태

삼신의 신체는 지역에 따라 달리 부르기도 한다. 전북에서는 지앙단지 또는 삼시랑단지, 경북에서는 삼신바가지 또는 삼신할매단지, 충북에서는 삼신주머니, 강원도에서는 삼신할머니 또는 세준할머니, 제주도에서는 삼승할망 등으로 불렸다. 집안에 따라서는 삼신할머니와 삼신할아버지를 부부로 여기기도 하였고, 삼신단지를 조상으로 여기기도 하였다. 삼신단지의 형태도 지역이나 집안에 따라 다르다. 중부지방에서는 전대(纏帶)모양의 주머니에 쌀을 넣고 한지 고깔을 씌워 안방구석에 매달았다. 호남지역에서는 단지나 바가지에 쌀을 넣어서 모시고 백지로 덮은 다음 왼새끼로 동여맨다. 영남지방에서는 바가지에 쌀을 담고 백지로 덮은 다음 묶어 안방 시렁 위에 모셔 놓고 위에 흰 타래실을 감아주기도 했다.

내용

충남 논산지역에서는 삼신을 ‘삼신할매’라고 하면서 일반적으로 흰색 저고리와 치마를 입은 백발의 인자한 할머니 모습의 여신으로 여긴다. 삼신을 모시는 장소는 안방 윗목의 모서리이며, 논산 지역에서는 흔히 이 장소를 ‘삼신께’라고 한다. 이곳에 햅쌀을 넣은 ‘삼신단지’나 ‘삼신주머니’를 봉안하기도 한다. 이때는 특별한 신체 없이 단지 바닥에 짚을 깔고 삼신을 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경북 칠곡지역에서는 삼신을 ‘삼신할매’ 또는 ‘웃줄할매’라고 한다. 삼신할매는 조상할머니가 좌정한다고 믿으며, ‘웃줄할매’라는 용어에서 웃줄은 윗대부터 내려오는 신이라는 뜻으로 보인다. 신체는 주로 바가지나 단지가 되며, 안에 쌀을 넣어 안방구석에 모셔 놓았다. 보통 시어머니가 모시던 것을 며느리가 물려받는다. 성주지역에서는 삼신을 단지 안에 쌀을 채워 모시면서 매년 가을에 처음 수확한 쌀로 갈아준다. 쌀을 갈아주는 날은 시월 초이레나 초아흐레에 손 없는 날을 택일한다. 시월 안으로 갈지 못하면 동짓달의 손 없는 날에 갈아준다. 삼신단지는 보통 윗대부터 대대로 물려받은 것이다. 단지 안의 쌀로 밥을 하면 남에게는 주지 않고 식구끼리만 먹는다. 경남 진주지역에서는 삼신을 ‘삼신할미’라고 부른다. 큰 바가지에 쌀을 담고 한지로 덮어 묶고 안방 시렁 위에 모셔 놓은 것을 ‘삼신바가지’라고 부른다. 수명장수의 상징으로 타래실을 놓는 경우도 있으며, 바가지가 단지로 바뀌는 경우도 많다. 전북에서는 지앙단지나 삼시랑단지가 있다. 그러나 평소에는 신체가 없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것을 ‘건궁삼신’이라고 한다. 전남에서는 ‘지앙할매’를 모시는 단지를 ‘지앙동우’라고 한다. 진도지역에서는 아이를 낳으면 집에서 쓰던 동이를 깨끗하게 씻고 그 안에 쌀을 넣고 위에는 미역을 걸친다. 그 앞에 상을 하나 놓고 위에 물을 한 그릇 떠 놓는다. 이는 지앙할미를 위한 것이다. 쌀과 미역은 산모가 먹는다. 산모는 하루에 6끼까지 먹는다. 특히 초이레, 두이레, 세이레에 산모는 반드시 이 쌀과 미역을 먹는다.

참고문헌

청주시지(淸州市誌) (충북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청주시, 1997)한국 민속의 세계 9-민간신앙 기타신앙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2001)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2)한국의 가정신앙-경북․충남․전북 (국립문화재연구소, 2006~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