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공맞이 가면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강소전(姜昭全)
갱신일 2018-12-03

정의

제주도굿에서 삼공맞이, 즉 전상놀이를 할 때 사용하는 종이로 만든 가면.

형태

삼공맞이를 할 때 사용하는 가면은 종이로 만든 것으로, 형태가 매우 단순하다. 네모난 흰 한지에 눈, 코, 입만 형상화되게 간단히 오린 것이다. 한마디로 얼굴 모양을 나타내는 것 외에는 특별한 것이 없다.

내용

소미 2명이 이 가면을 얼굴에 쓰고 장님 거지부부로 변장한다. 가면 자체는 얼굴 모양을 나타내는 것 외에는 별다른 장치가 없으나, 이것은 단순한 가면은 아니다. 신의 얼굴을 그대로 드러내는 도구이기 때문이다. 삼공맞이는 연극적인 의례이다. 달리 ‘전상놀이’라고도 한다. 제주굿에서 말하는 ‘전상’은 ‘前生’이라고 표기하고 있는데, 이 전상의 개념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 전상은 어떤 행위나 그 행위를 하고자 하는 마음을 말한다. 말하자면 술을 먹는 것도 전상이고, 도둑질하는 것도 전상이다. 공부를 하는 것도 전상이며, 심방일을 하는 것도 전상이라고 한다. 인간이 하는 모든 행위나 그 행위를 하고자 하는 마음, 그것이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모두 전상이라고 생각한다. 전상은 ‘록’이라고도 말한다. 따라서 이러한 여러 전상 중에서 ‘좋은 전상(상록)’은 맞아들이고 ‘나쁜 전상(하록)’은 풀어서 내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삼공맞이는 장님 거지부부를 통해 이런 전상을 연극적으로 보여주고, 굿판에 함께 한 모든 이들의 전상을 풀게 하는 제차이다.

그런데 이 삼공맞이는 삼공본풀이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삼공본풀이는 ‘전상’을 차지한 신의 내력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옛날에 ‘강이영성이서불’과 ‘홍운소천궁에궁전궁납’이라는 거지가 만나 부부가 되어 딸 셋을 낳는다. 자식을 낳고 점점 살림이 나아져 부자가 되자, 어느 날 부모는 딸들을 불러 누구 덕에 잘 살게 되었느냐고 묻는다. 위로 두 형제인 은장아기와 놋장아기는 부모 덕에 잘 산다고 하였으나, 셋째 딸인 가믄장아기는 자신의 덕으로 잘 산다고 대답한 죄로 집에서 쫓겨난다. 가믄장아기가 나간 뒤로 가세가 기울어져 부모는 다시 거지 신세가 될 뿐 아니라 장님까지 된다. 하지만 가믄장아기는 나중에 마퉁이와 만나 행복하게 잘 살게 되고, 부모를 다시 만나기 위해 백일 동안 거지잔치를 베푼다. 부모는 거지잔치에서 가믄장아기를 다시 만나고, 눈도 뜨게 되어 지난날의 잘못을 깨닫는다. 이러한 삼공본풀이의 내용 중 거지잔치를 하는 부분이 삼공맞이에서 연극적으로 행해진다. 즉 소미 2명이 이 종이가면을 쓰고 가믄장아기의 장님 부모 역할을 한다. 가면을 쓴 소미는 이제 인간이 아니라 신의 형상을 한 것이다. 삼공맞이를 할 때 사용되는 이 가면은 현재 무속 현장에서 보기 힘들다. 삼공맞이가 자연적인 굿판에서 사실상 사라졌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제주도 무속 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
제주도 굿의 무구 ‘기메’에 대한 고찰 (강소전, 한국무속학 13, 한국무속학회, 2006)

삼공맞이 가면

삼공맞이 가면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구

집필자 강소전(姜昭全)
갱신일 2018-12-03

정의

제주도굿에서 삼공맞이, 즉 전상놀이를 할 때 사용하는 종이로 만든 가면.

형태

삼공맞이를 할 때 사용하는 가면은 종이로 만든 것으로, 형태가 매우 단순하다. 네모난 흰 한지에 눈, 코, 입만 형상화되게 간단히 오린 것이다. 한마디로 얼굴 모양을 나타내는 것 외에는 특별한 것이 없다.

내용

소미 2명이 이 가면을 얼굴에 쓰고 장님 거지부부로 변장한다. 가면 자체는 얼굴 모양을 나타내는 것 외에는 별다른 장치가 없으나, 이것은 단순한 가면은 아니다. 신의 얼굴을 그대로 드러내는 도구이기 때문이다. 삼공맞이는 연극적인 의례이다. 달리 ‘전상놀이’라고도 한다. 제주굿에서 말하는 ‘전상’은 ‘前生’이라고 표기하고 있는데, 이 전상의 개념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 전상은 어떤 행위나 그 행위를 하고자 하는 마음을 말한다. 말하자면 술을 먹는 것도 전상이고, 도둑질하는 것도 전상이다. 공부를 하는 것도 전상이며, 심방일을 하는 것도 전상이라고 한다. 인간이 하는 모든 행위나 그 행위를 하고자 하는 마음, 그것이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모두 전상이라고 생각한다. 전상은 ‘록’이라고도 말한다. 따라서 이러한 여러 전상 중에서 ‘좋은 전상(상록)’은 맞아들이고 ‘나쁜 전상(하록)’은 풀어서 내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삼공맞이는 장님 거지부부를 통해 이런 전상을 연극적으로 보여주고, 굿판에 함께 한 모든 이들의 전상을 풀게 하는 제차이다. 그런데 이 삼공맞이는 삼공본풀이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삼공본풀이는 ‘전상’을 차지한 신의 내력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옛날에 ‘강이영성이서불’과 ‘홍운소천궁에궁전궁납’이라는 거지가 만나 부부가 되어 딸 셋을 낳는다. 자식을 낳고 점점 살림이 나아져 부자가 되자, 어느 날 부모는 딸들을 불러 누구 덕에 잘 살게 되었느냐고 묻는다. 위로 두 형제인 은장아기와 놋장아기는 부모 덕에 잘 산다고 하였으나, 셋째 딸인 가믄장아기는 자신의 덕으로 잘 산다고 대답한 죄로 집에서 쫓겨난다. 가믄장아기가 나간 뒤로 가세가 기울어져 부모는 다시 거지 신세가 될 뿐 아니라 장님까지 된다. 하지만 가믄장아기는 나중에 마퉁이와 만나 행복하게 잘 살게 되고, 부모를 다시 만나기 위해 백일 동안 거지잔치를 베푼다. 부모는 거지잔치에서 가믄장아기를 다시 만나고, 눈도 뜨게 되어 지난날의 잘못을 깨닫는다. 이러한 삼공본풀이의 내용 중 거지잔치를 하는 부분이 삼공맞이에서 연극적으로 행해진다. 즉 소미 2명이 이 종이가면을 쓰고 가믄장아기의 장님 부모 역할을 한다. 가면을 쓴 소미는 이제 인간이 아니라 신의 형상을 한 것이다. 삼공맞이를 할 때 사용되는 이 가면은 현재 무속 현장에서 보기 힘들다. 삼공맞이가 자연적인 굿판에서 사실상 사라졌기 때문이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제주도 무속 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제주도 굿의 무구 ‘기메’에 대한 고찰 (강소전, 한국무속학 13, 한국무속학회,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