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신멩감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제의

집필자 강권용(康權用)
갱신일 2018-12-18

정의

제주도지역에서 수렵이나 목축을 주업으로 하는 집안이나 그것을 생업으로 한 조상을 모신 집안에서 음력 정월에 들판에 나가 생업의 풍요를 기원하고 조상을 대접하는 제의. 멩감제의 하나이다.

내용

사만이본풀이에 따르면 멩감은 목숨이 다한 자를 저승으로 데려가는 저승차사와 같은 신격이다. 멩감을 잘 대접하면 수명을 늘리고 액을 막고 복을 받는다고 한다. 제주도사람들은 동․서․남․북․중앙에 멩감이 각각 따로 있다고 믿는다. 생업에 따라서는 산신멩감, 세경멩감, 요왕멩강, 선왕멩감 등이 있다고 믿는다. 이 가운데 산신멩감은 수렵, 목축과 관련된 신이다. 제의명으로 ‘산신멩감코’, ‘드릇멩감’, ‘산신제’, ‘멩감제’라고도 한다.

산신멩감을 하기 위해 정월에 식구들의 생년월일을 살펴 생기복덕이 맞는 날을 택일하여 한밤중에 집이나 산에 가서 제의를 행한다. 산신멩감 고사를 집에서 큰굿으로 행할 때는 도진(굿을 끝맺는 마지막 거리에서 굿을 노는 일) 직전에 심방이 닭의 코를 꿰어 이끌고 담 위를 돌아다니면 소미가 총을 들어 쏘는 시늉을 한참 한 뒤에 닭을 잡아서 칼끝에 꿰어 산신군졸을 사귀는 절차로 진행된다.

지역사례

서귀포시 남원읍 의귀리에서는 조선시대 때 말을 나라에 바쳐 관직을 하사받은 집안으로서 큰굿을 하기 전에 산신제를 하였다. 굿의 차례는 베포도업침, 날과 국 섬김, 연유 닦음, 젯도리(신의 위계를 차례로 말하는 것)를 하고 산신질침을 한다. 다음으로 산신멩감으로 분장한 심방이 들어와 난무(亂舞)를 한다. 이때 소미가 쌀부대를 들고 도망을 가면서 술과 떡을 주위에 뿌리고 쌀을 뿌리면 산신멩감이 쫓아가 총으로 죽이는 장면을 재연한다. 길게 깐 빨간색 천을 잘라 내어 다른 천으로 추낌(천을 어깨 너머로 계속 넘기는 것)을 하고 산판점을 한 뒤에 산신기를 병풍에다 꽂는다. 이어서 분부사룀을 하고 다시 영가질침을 한다. 이 질침에서 특이한 것은 마지막 부분에서 큰심방과 소미가 막대기로 총을 만들어 서로 싸우는 장면을 재연하는 것이다. 다음엔 영가울림이 있고 산신놀이가 이어진다. 산신놀이는 소미 둘이서 사냥꾼으로 분장하여 노루 사냥을 나선다. 미리 준비한 닭을 숨겨 놓으면 둘은 서로 그 닭을 먼저 찾으러 공터를 돌아다니다가 찾아서 제상 앞으로 와 서로 자기가 잡았다고 싸움을 하면 심방이 나눠 가지라고 판결을 내린다. 그러면 서로 화해하고 닭을 잡아서 점을 친다. 이어서 본주를 제상 앞에 앉혀서 푸다시(푸닥거리)를 한 다음 공시풀이(심방의 조상들을 모셔놓고 술 한 잔씩을 권함)를 하고 굿을 끝낸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제주도 무속 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
제주도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1)
한국세시풍속사전-정월 (국립민속박물관, 2004)

산신멩감

산신멩감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가정신앙 > 제의

집필자 강권용(康權用)
갱신일 2018-12-18

정의

제주도지역에서 수렵이나 목축을 주업으로 하는 집안이나 그것을 생업으로 한 조상을 모신 집안에서 음력 정월에 들판에 나가 생업의 풍요를 기원하고 조상을 대접하는 제의. 멩감제의 하나이다.

내용

사만이본풀이에 따르면 멩감은 목숨이 다한 자를 저승으로 데려가는 저승차사와 같은 신격이다. 멩감을 잘 대접하면 수명을 늘리고 액을 막고 복을 받는다고 한다. 제주도사람들은 동․서․남․북․중앙에 멩감이 각각 따로 있다고 믿는다. 생업에 따라서는 산신멩감, 세경멩감, 요왕멩강, 선왕멩감 등이 있다고 믿는다. 이 가운데 산신멩감은 수렵, 목축과 관련된 신이다. 제의명으로 ‘산신멩감코’, ‘드릇멩감’, ‘산신제’, ‘멩감제’라고도 한다. 산신멩감을 하기 위해 정월에 식구들의 생년월일을 살펴 생기복덕이 맞는 날을 택일하여 한밤중에 집이나 산에 가서 제의를 행한다. 산신멩감 고사를 집에서 큰굿으로 행할 때는 도진(굿을 끝맺는 마지막 거리에서 굿을 노는 일) 직전에 심방이 닭의 코를 꿰어 이끌고 담 위를 돌아다니면 소미가 총을 들어 쏘는 시늉을 한참 한 뒤에 닭을 잡아서 칼끝에 꿰어 산신군졸을 사귀는 절차로 진행된다.

지역사례

서귀포시 남원읍 의귀리에서는 조선시대 때 말을 나라에 바쳐 관직을 하사받은 집안으로서 큰굿을 하기 전에 산신제를 하였다. 굿의 차례는 베포도업침, 날과 국 섬김, 연유 닦음, 젯도리(신의 위계를 차례로 말하는 것)를 하고 산신질침을 한다. 다음으로 산신멩감으로 분장한 심방이 들어와 난무(亂舞)를 한다. 이때 소미가 쌀부대를 들고 도망을 가면서 술과 떡을 주위에 뿌리고 쌀을 뿌리면 산신멩감이 쫓아가 총으로 죽이는 장면을 재연한다. 길게 깐 빨간색 천을 잘라 내어 다른 천으로 추낌(천을 어깨 너머로 계속 넘기는 것)을 하고 산판점을 한 뒤에 산신기를 병풍에다 꽂는다. 이어서 분부사룀을 하고 다시 영가질침을 한다. 이 질침에서 특이한 것은 마지막 부분에서 큰심방과 소미가 막대기로 총을 만들어 서로 싸우는 장면을 재연하는 것이다. 다음엔 영가울림이 있고 산신놀이가 이어진다. 산신놀이는 소미 둘이서 사냥꾼으로 분장하여 노루 사냥을 나선다. 미리 준비한 닭을 숨겨 놓으면 둘은 서로 그 닭을 먼저 찾으러 공터를 돌아다니다가 찾아서 제상 앞으로 와 서로 자기가 잡았다고 싸움을 하면 심방이 나눠 가지라고 판결을 내린다. 그러면 서로 화해하고 닭을 잡아서 점을 친다. 이어서 본주를 제상 앞에 앉혀서 푸다시(푸닥거리)를 한 다음 공시풀이(심방의 조상들을 모셔놓고 술 한 잔씩을 권함)를 하고 굿을 끝낸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제주도 무속 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제주도 세시풍속 (국립문화재연구소, 2001)한국세시풍속사전-정월 (국립민속박물관,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