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사할머니(佛师婆婆)

한자명

佛师婆婆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신

집필자 홍태한(洪泰漢)

정의

서울 지역의 강신무들이 봉안하고 있는 신령의 하나. ‘불사(不死)’라는 명칭이 있어 서울굿의 불사거리와 관련이 있어 보이나 굿거리에는 등장하지 않고 주로 무당들의 신단에 봉안된다.

내용

현재 서울 지역에는 다수의 무당이 신단에 불사할머니를 봉안하고 있다. 무신도에서는 흰 치마저고리를 입고 목에는 염주를 건 모습을 하고 있으며, 바로 앞 상에는 대개 목탁이 놓여있다. 고깔을 쓴 무신도도 몇 점 있다. 이런 경우에는 제석과 혼동되기도 한다. 같은 도상으로 제석이 있으나 제석은 고깔을 쓰고 있어서 불사할머니와 구별된다. 불사할머니는 무업의 번창을 관장하는 신령으로 알려져 있어 입무(入巫) 과정에서 불사할머니가 몸주로 들어와야 점사에 능하고 무업이 번창한다는 믿음이 있다. 이로 미루어 불사할머니는 죽은 무당이 좌정한 대신할머니, 황해도굿의 무당 신령인 성수와 성격이 유사함을 알 수 있다. 대신할머니와 성수가 무당이 죽어 신령으로 좌정한 것인 데 비하여 불사할머니는 조상 중에서 신령을 위하던 할머니가 좌정하여 신령이 된 경우로, 무조신(巫祖神)의 성격보다는 조상신(祖上神)의 성격이 강하다.

강신무는 굿을 주재하기도 하지만 점사를 병행하기도 한다. 단골들을 만나 점사를 풀어내는 과정에서 굿을 하기로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점사를 뽑을 때 점사의 영검(靈-)성을 높여 무업의 번창을 주재하는 신령이 불사할머니이다. 할머니라는 명칭에서 이 신령이 무당들과 매우 친밀한 관계임을 알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이 신령은 불사할머니를 모신 무당과 혈연적 관련성이 매우 높다. 또 무당으로 살다가 죽은 조상의 형태로 몸에 들어오는 경우에는 무조신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불사할머니가 몸주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무당에게 조상이라는 친연성이 더 중요하다. 몸주로 불사할머니가 들어온 것은 정성을 들인 조상이나 무당이었던 조상이 내린 경우로, 혈연적인 관련성이 없는 대신할머니와 구별된다.

지역사례

불사할머니는 서울 지역 강신무들이 주로 봉안한다. 서울 지역의 대신할머니, 황해도굿을 연행하는 무속인들이 봉안하는 성수와 관련이 있지만 성격이 조금 다르다.

참고문헌

무속화-토속신앙의 원형을 찾아서 (윤열수, 가회박물관, 2007)

불사할머니

불사할머니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신

집필자 홍태한(洪泰漢)

정의

서울 지역의 강신무들이 봉안하고 있는 신령의 하나. ‘불사(不死)’라는 명칭이 있어 서울굿의 불사거리와 관련이 있어 보이나 굿거리에는 등장하지 않고 주로 무당들의 신단에 봉안된다.

내용

현재 서울 지역에는 다수의 무당이 신단에 불사할머니를 봉안하고 있다. 무신도에서는 흰 치마저고리를 입고 목에는 염주를 건 모습을 하고 있으며, 바로 앞 상에는 대개 목탁이 놓여있다. 고깔을 쓴 무신도도 몇 점 있다. 이런 경우에는 제석과 혼동되기도 한다. 같은 도상으로 제석이 있으나 제석은 고깔을 쓰고 있어서 불사할머니와 구별된다. 불사할머니는 무업의 번창을 관장하는 신령으로 알려져 있어 입무(入巫) 과정에서 불사할머니가 몸주로 들어와야 점사에 능하고 무업이 번창한다는 믿음이 있다. 이로 미루어 불사할머니는 죽은 무당이 좌정한 대신할머니, 황해도굿의 무당 신령인 성수와 성격이 유사함을 알 수 있다. 대신할머니와 성수가 무당이 죽어 신령으로 좌정한 것인 데 비하여 불사할머니는 조상 중에서 신령을 위하던 할머니가 좌정하여 신령이 된 경우로, 무조신(巫祖神)의 성격보다는 조상신(祖上神)의 성격이 강하다. 강신무는 굿을 주재하기도 하지만 점사를 병행하기도 한다. 단골들을 만나 점사를 풀어내는 과정에서 굿을 하기로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점사를 뽑을 때 점사의 영검(靈-)성을 높여 무업의 번창을 주재하는 신령이 불사할머니이다. 할머니라는 명칭에서 이 신령이 무당들과 매우 친밀한 관계임을 알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이 신령은 불사할머니를 모신 무당과 혈연적 관련성이 매우 높다. 또 무당으로 살다가 죽은 조상의 형태로 몸에 들어오는 경우에는 무조신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불사할머니가 몸주로 들어오기 위해서는 무당에게 조상이라는 친연성이 더 중요하다. 몸주로 불사할머니가 들어온 것은 정성을 들인 조상이나 무당이었던 조상이 내린 경우로, 혈연적인 관련성이 없는 대신할머니와 구별된다.

지역사례

불사할머니는 서울 지역 강신무들이 주로 봉안한다. 서울 지역의 대신할머니, 황해도굿을 연행하는 무속인들이 봉안하는 성수와 관련이 있지만 성격이 조금 다르다.

참고문헌

무속화-토속신앙의 원형을 찾아서 (윤열수, 가회박물관,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