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향당굿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속제의

집필자 강권용(康權用)
갱신일 2018-11-30

정의

제주도의 각 마을에서 본향신에게 지내는 정기 당굿.

내용

본향당은 마을 주민의 생살여탈권과 생활을 관할하고 수호해 주는 신을 모신 당으로, 마을에 하나씩 있다. 이곳에서 본향당신을 위해 해마다 마을 단위의 정기적인 당제를 지낸다. 이를 통칭 본향당굿이라 하며, 개인적으로 본향당을 찾아가 지내는 제는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

정기적인 당제를 보면 처음에 신년과세제를 지낸다. 신과세제라고도 불리는 이 제의는 마을의 본향당신에게 새해 인사를 올리는 제의이다. 음력 정월 초하루에서 보름 사이의 날을 그 제일로 정하고 있으며, 이 제일에는 집안의 여성들이 새벽부터 정성스레 준비한 제물을 구덕에 지고 와 본향당에 모여 지낸다. 당맨심방이 제의를 주관한다. 제의의 내용은 도산받이라 하여 마을의 안녕과 생업의 풍요 등을 점치고 기원한다. 그리고 각산받이라 하여 집안별로 가내 안전과 생업의 번창을 빌며, 한 해의 운수를 점친다. 이 제의는 정기제의 가운데 단골이 가장 많이 참여한다.

영등굿은 음력 2월 초하루와 13일에서 15일 중 마을별로 제일을 정하고 있다. 이 굿은 본향당에서도 행해지지만 바다를 관할하는 영등신을 모시는 성격이 강하다. 하지만 바다 일과 관련된 것만을 기원하는 게 아니라 생업 전반에 대해 기원한다.

마불림제는 음력 7월 14일 또는 15일에 행하는 제의로 당신(堂神)에게 폐백으로 바친 삼색물색이라 불리는 천을 장마가 갠 후 꺼내 볕에 말려 곰팡이를 풀어내는 제의이다. 장마가 끝났다는 의미에서 장마 풀림으로 해석되기도하고 마불림제의가 세시풍속인 백중(伯仲)과 관련되어 있어 ‘마’를 ‘말’로 해석하여 우마의 번식을 기원하는 제의로 해석하기도 한다. 따라서 소나 말을 키우는 집에서 음식을 준비하여 목장으로 가서 심방의 주관 없이 진행한다.

시만국대제는 음력 9월이나 10월의 어느 날을 제일로 정하여 행해졌던 제의이다. 곡식을 수확한 뒤 새 곡식으로 제물을 마련하여 올리고 기원하는 제로 전승됐으나 지금은 행하는 곳이 없다.

본향당의 정기의례 중 가장 많이 행해지는 제의는 신년과세제로, 마을의 단골 대부분이 참여한다. 이는 한 해의 첫 제의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정기의례가 상황에 따라 열리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한 예로 제의를 앞두고 마을에 상(喪)이 생긴 경우 부정한 상태가 되기 때문에 그해 제의는 행해지지 않는다.

개인적으로도 본향당신을 찾는 경우가 있다. 집안에 우환이 있거나, 중요한 대소사가 있을 경우 당맨심방에게 굿을 부탁한 후 가족의 소수만 본향당을 찾아가 비념을 진행한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제주도무속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
제주도 무가본풀이사전 (진성기, 민속원, 1991)

본향당굿

본향당굿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무속신앙 > 무속제의

집필자 강권용(康權用)
갱신일 2018-11-30

정의

제주도의 각 마을에서 본향신에게 지내는 정기 당굿.

내용

본향당은 마을 주민의 생살여탈권과 생활을 관할하고 수호해 주는 신을 모신 당으로, 마을에 하나씩 있다. 이곳에서 본향당신을 위해 해마다 마을 단위의 정기적인 당제를 지낸다. 이를 통칭 본향당굿이라 하며, 개인적으로 본향당을 찾아가 지내는 제는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 정기적인 당제를 보면 처음에 신년과세제를 지낸다. 신과세제라고도 불리는 이 제의는 마을의 본향당신에게 새해 인사를 올리는 제의이다. 음력 정월 초하루에서 보름 사이의 날을 그 제일로 정하고 있으며, 이 제일에는 집안의 여성들이 새벽부터 정성스레 준비한 제물을 구덕에 지고 와 본향당에 모여 지낸다. 당맨심방이 제의를 주관한다. 제의의 내용은 도산받이라 하여 마을의 안녕과 생업의 풍요 등을 점치고 기원한다. 그리고 각산받이라 하여 집안별로 가내 안전과 생업의 번창을 빌며, 한 해의 운수를 점친다. 이 제의는 정기제의 가운데 단골이 가장 많이 참여한다. 영등굿은 음력 2월 초하루와 13일에서 15일 중 마을별로 제일을 정하고 있다. 이 굿은 본향당에서도 행해지지만 바다를 관할하는 영등신을 모시는 성격이 강하다. 하지만 바다 일과 관련된 것만을 기원하는 게 아니라 생업 전반에 대해 기원한다. 마불림제는 음력 7월 14일 또는 15일에 행하는 제의로 당신(堂神)에게 폐백으로 바친 삼색물색이라 불리는 천을 장마가 갠 후 꺼내 볕에 말려 곰팡이를 풀어내는 제의이다. 장마가 끝났다는 의미에서 장마 풀림으로 해석되기도하고 마불림제의가 세시풍속인 백중(伯仲)과 관련되어 있어 ‘마’를 ‘말’로 해석하여 우마의 번식을 기원하는 제의로 해석하기도 한다. 따라서 소나 말을 키우는 집에서 음식을 준비하여 목장으로 가서 심방의 주관 없이 진행한다. 시만국대제는 음력 9월이나 10월의 어느 날을 제일로 정하여 행해졌던 제의이다. 곡식을 수확한 뒤 새 곡식으로 제물을 마련하여 올리고 기원하는 제로 전승됐으나 지금은 행하는 곳이 없다. 본향당의 정기의례 중 가장 많이 행해지는 제의는 신년과세제로, 마을의 단골 대부분이 참여한다. 이는 한 해의 첫 제의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정기의례가 상황에 따라 열리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한 예로 제의를 앞두고 마을에 상(喪)이 생긴 경우 부정한 상태가 되기 때문에 그해 제의는 행해지지 않는다. 개인적으로도 본향당신을 찾는 경우가 있다. 집안에 우환이 있거나, 중요한 대소사가 있을 경우 당맨심방에게 굿을 부탁한 후 가족의 소수만 본향당을 찾아가 비념을 진행한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 (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제주도무속연구 (현용준, 집문당, 1986)제주도 무가본풀이사전 (진성기, 민속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