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신상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출생의례

집필자 백민영(白旻永)

정의

아이를 점지해 주고, 아이의 양육과 산모의 건강을 관장하는 삼신에게 차리는 상.

내용

삼신은 기자祈子의 대상이며 출산을 관장하는 신이다. 기자의 대상으로 자식이 귀한 집에서는 삼신을 받아 모신다. 삼신의 신체神體는 단지・바가지・주머니・버들고리 등으로, 그 안에 쌀이나 한지를 넣어 안방 윗목이나 아랫목에 시렁을 만들어 좌정시키며 설, 추석, 정월 대보름 같은 명절이나 개인이 기원하고자 할 때 신체 앞에 삼신상을 차려 비손한다. 그리고 아이를 낳지 못할 때 무당을 불러 굿을 하기도 하는데, 이때도 안방에 삼신상을 차려 치성을 드린다.

출산과 관련하여,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차리기도 하지만 대개 사흘째 되는 날 삼신상을 차려 아이가 무사하게 태어난 것에 감사하며 아이와 산모의 건강을 기원한다. 특별히 산모가 초산初産이거나 난산難産일 경우에도 출산일에 삼신상을 차려 산모의 순산을 빈다. 개인에 따라 출산 사흘 뒤부터 이레(7일)마다 일곱이레(49일)까지 삼신상을 차려 정성을 들이기도 하는데, 일반적으로 이레 또는 세이레(삼칠일)에 그친다. 그리고 백일과 돌에도 삼신상을 차려 아이의 건강과 안녕을 빈다. 그 외 , 특별한 날과 관련 없이 아이가 아프거나 잠을 잘 자지 못하고 보챌 경우, 삼신에게 마음을 의지하고 싶을 때마다 정화수를 떠놓고 빈다. 집안에 따라서는 아이가 성인이되기 전까지도 생일마다 삼신상을 차리기도 한다.

가정에서 아이를 출산할 때 과거에는 산실産室 바닥에 짚을 깔았다. 출산 후 이 짚에서 피가 묻지 않은 깨끗한 짚을 추린 것을 ‘삼신짚’이라고 하며, 이 짚 위에 삼신상을 차렸다. 삼신짚은 산실 한쪽 구석에 세워 놓았다가 이레 또는 세이레가 지난 후, 손 없는 방향에 버리거나 태운다.

삼신상에 올리는 제물은 쌀(밥), 미역(국), 실타래 , 정화수 등이다. 집안 형편이 아무리 어렵더라도 삼신상에 올리는 곡식은 반드시 흰쌀로 준비한다. 그래서 쌀이 귀한 집에서는 보리밥을 하는 중간에 보리밥이 끓어오르면 그 한가운데에 쌀을 한 움큼 넣어 밥을 따로 지어 삼신상에 올렸다. 미역국을 올릴 때에도 ‘맨미역국’이라고 하여 미역을 기름에 볶지 않으며 따로 간도 하지 않는다. 미역을 기름에 볶지 않고 끓이는 것은 기름이 산모의 젖을 말라붙게 한다는 속신 때문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삼신상에는 간단히 정화수만 떠놓고, 이레마다 밥과 미역국을 차린다. 아이의 탄생을 기념하는 백일과 돌에는 삼신상에 올리는 기본적인 제물 외에 수명과 복을 상징하는 백설기, 수수팥떡 등을 차리기도 한다. 그리고 정월대보름에는 오곡밥(찰밥), 동짓날에는 팥죽을 쑤어 올리기도 한다.

삼신을 세 분의 신으로 여겨 밥 세 그릇, 미역국 세그릇, 정화수 세 그릇 등 제물을 숫자 ‘3’에 맞추어 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출생과 관련한 신으로서 삼신의 역할을 부각하여 ‘삼신[産神]’으로 표기하기도 하며, 삼신의 ’삼’을 태胎를 뜻하는 순우리말로 이해하기도 하므로, 제물을 올리는 개수는 개인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가신을 위한 제물은 복을 받는다고 하여 가족끼리 나누어 먹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출산 전후 삼신상에 올린 밥과 미역국은 특별히 산모가 먹어야 아이와 산모가 모두 건강하며 산모의 유량이 풍부해진다고 한다. 그래서 삼신상에 차려 두었던 쌀과 미역국으로 산모에게 첫국밥을 끓여준다. 이때 먹고 남긴 음식도 산모는 따로 두었다가 다음 끼니때 챙겨 먹는다. 삼신상에 올린 정화수도 함부로 버려서는 안 된다. 산모가 마시거나, 밥을 지을 때 사용해야 한다. 이 물을 함부로 버리면 아이의 복이 나간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삼신의 성격에 따른 금기 때문에 삼신상을 차리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삼신은 질투가 많은 신으로 인식하기도 한다. 그래서 친정에서 아이를 낳더라도 친정집에서 삼신상을 차릴 수 없다. 그리고 삼신을 ‘삼신할아버지’ 등 일부 지역에서는 남성 신으로 인식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여성 조상신으로 인식하여 자신의 혈족血族을 보살펴 준다고 여긴다. 그래서 삼신은 부계혈족父系血族을 중심으로 자손을 돌보기 때문에 만약 친정에서 삼신상을 차리면 친정과 시댁의 삼신이 서로 질투해서 ‘삼신도툼[삼신다툼]’을 일으킨다고 생각한다. ‘삼신도툼’은 아이가 아프거나 모유를 먹지 않는 식으로, 삼신이 아이에게 해코지해서 표시를 낸다고 한다.

특징 및 의의

아이 낳기를 바라거나 순산을 바라는 사람들이 삼신을 정성으로 섬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자손이 귀한 집에서는 삼신상을 차려 자손 점지를 기원했으며, 출산을 앞둔 산모가 산기産氣를 느껴 진통이 심해지면 삼신상을 차려 순산을 빌었다. 그리고 태어난 아이가 건강하기를 바라는 마음에 삼신상을 차려 정성을 모았다 . 삼신상에 올린 제물은 산모를 위해 사용하기도 하였다.

현재는 의료기술의 발달과 가옥구조의 변동 및 핵가족화 같은 생활환경의 변화로, 다른 가신과 마찬가지로 삼신에 대한 신앙은 약화하였다. 그렇지만 생명과 연관된 삼신신앙은 완전히 사라지거나 소멸하지 않고 변화를 겪으며 지속하고 있다. 특별히 삼신을 믿지 않더라도, 아이를 돌본다는 의미가 관념화되어 있어서 아이에 대한 부모의 애정으로 아이의 기념일인 백일에 삼신상을 차려 백일을 기념하며 아이의 건강을 기원하는 풍속은 현재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참고문헌

민속신앙, 그 믿음과 섬김의 세계(임재해, 한국민속과 오늘의 문화, 지식산업사, 1994), 서미마을 삼신신앙의 위상과 강한 전승력(백민영, 안동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8), 한국민속대관3(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2), 한국인이 일생의례(국립문화재연구소, 2009~2011).

삼신상

삼신상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출생의례

집필자 백민영(白旻永)

정의

아이를 점지해 주고, 아이의 양육과 산모의 건강을 관장하는 삼신에게 차리는 상.

내용

삼신은 기자祈子의 대상이며 출산을 관장하는 신이다. 기자의 대상으로 자식이 귀한 집에서는 삼신을 받아 모신다. 삼신의 신체神體는 단지・바가지・주머니・버들고리 등으로, 그 안에 쌀이나 한지를 넣어 안방 윗목이나 아랫목에 시렁을 만들어 좌정시키며 설, 추석, 정월 대보름 같은 명절이나 개인이 기원하고자 할 때 신체 앞에 삼신상을 차려 비손한다. 그리고 아이를 낳지 못할 때 무당을 불러 굿을 하기도 하는데, 이때도 안방에 삼신상을 차려 치성을 드린다. 출산과 관련하여,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차리기도 하지만 대개 사흘째 되는 날 삼신상을 차려 아이가 무사하게 태어난 것에 감사하며 아이와 산모의 건강을 기원한다. 특별히 산모가 초산初産이거나 난산難産일 경우에도 출산일에 삼신상을 차려 산모의 순산을 빈다. 개인에 따라 출산 사흘 뒤부터 이레(7일)마다 일곱이레(49일)까지 삼신상을 차려 정성을 들이기도 하는데, 일반적으로 이레 또는 세이레(삼칠일)에 그친다. 그리고 백일과 돌에도 삼신상을 차려 아이의 건강과 안녕을 빈다. 그 외 , 특별한 날과 관련 없이 아이가 아프거나 잠을 잘 자지 못하고 보챌 경우, 삼신에게 마음을 의지하고 싶을 때마다 정화수를 떠놓고 빈다. 집안에 따라서는 아이가 성인이되기 전까지도 생일마다 삼신상을 차리기도 한다. 가정에서 아이를 출산할 때 과거에는 산실産室 바닥에 짚을 깔았다. 출산 후 이 짚에서 피가 묻지 않은 깨끗한 짚을 추린 것을 ‘삼신짚’이라고 하며, 이 짚 위에 삼신상을 차렸다. 삼신짚은 산실 한쪽 구석에 세워 놓았다가 이레 또는 세이레가 지난 후, 손 없는 방향에 버리거나 태운다. 삼신상에 올리는 제물은 쌀(밥), 미역(국), 실타래 , 정화수 등이다. 집안 형편이 아무리 어렵더라도 삼신상에 올리는 곡식은 반드시 흰쌀로 준비한다. 그래서 쌀이 귀한 집에서는 보리밥을 하는 중간에 보리밥이 끓어오르면 그 한가운데에 쌀을 한 움큼 넣어 밥을 따로 지어 삼신상에 올렸다. 미역국을 올릴 때에도 ‘맨미역국’이라고 하여 미역을 기름에 볶지 않으며 따로 간도 하지 않는다. 미역을 기름에 볶지 않고 끓이는 것은 기름이 산모의 젖을 말라붙게 한다는 속신 때문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삼신상에는 간단히 정화수만 떠놓고, 이레마다 밥과 미역국을 차린다. 아이의 탄생을 기념하는 백일과 돌에는 삼신상에 올리는 기본적인 제물 외에 수명과 복을 상징하는 백설기, 수수팥떡 등을 차리기도 한다. 그리고 정월대보름에는 오곡밥(찰밥), 동짓날에는 팥죽을 쑤어 올리기도 한다. 삼신을 세 분의 신으로 여겨 밥 세 그릇, 미역국 세그릇, 정화수 세 그릇 등 제물을 숫자 ‘3’에 맞추어 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출생과 관련한 신으로서 삼신의 역할을 부각하여 ‘삼신[産神]’으로 표기하기도 하며, 삼신의 ’삼’을 태胎를 뜻하는 순우리말로 이해하기도 하므로, 제물을 올리는 개수는 개인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가신을 위한 제물은 복을 받는다고 하여 가족끼리 나누어 먹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출산 전후 삼신상에 올린 밥과 미역국은 특별히 산모가 먹어야 아이와 산모가 모두 건강하며 산모의 유량이 풍부해진다고 한다. 그래서 삼신상에 차려 두었던 쌀과 미역국으로 산모에게 첫국밥을 끓여준다. 이때 먹고 남긴 음식도 산모는 따로 두었다가 다음 끼니때 챙겨 먹는다. 삼신상에 올린 정화수도 함부로 버려서는 안 된다. 산모가 마시거나, 밥을 지을 때 사용해야 한다. 이 물을 함부로 버리면 아이의 복이 나간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삼신의 성격에 따른 금기 때문에 삼신상을 차리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삼신은 질투가 많은 신으로 인식하기도 한다. 그래서 친정에서 아이를 낳더라도 친정집에서 삼신상을 차릴 수 없다. 그리고 삼신을 ‘삼신할아버지’ 등 일부 지역에서는 남성 신으로 인식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여성 조상신으로 인식하여 자신의 혈족血族을 보살펴 준다고 여긴다. 그래서 삼신은 부계혈족父系血族을 중심으로 자손을 돌보기 때문에 만약 친정에서 삼신상을 차리면 친정과 시댁의 삼신이 서로 질투해서 ‘삼신도툼[삼신다툼]’을 일으킨다고 생각한다. ‘삼신도툼’은 아이가 아프거나 모유를 먹지 않는 식으로, 삼신이 아이에게 해코지해서 표시를 낸다고 한다.

특징 및 의의

아이 낳기를 바라거나 순산을 바라는 사람들이 삼신을 정성으로 섬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자손이 귀한 집에서는 삼신상을 차려 자손 점지를 기원했으며, 출산을 앞둔 산모가 산기産氣를 느껴 진통이 심해지면 삼신상을 차려 순산을 빌었다. 그리고 태어난 아이가 건강하기를 바라는 마음에 삼신상을 차려 정성을 모았다 . 삼신상에 올린 제물은 산모를 위해 사용하기도 하였다. 현재는 의료기술의 발달과 가옥구조의 변동 및 핵가족화 같은 생활환경의 변화로, 다른 가신과 마찬가지로 삼신에 대한 신앙은 약화하였다. 그렇지만 생명과 연관된 삼신신앙은 완전히 사라지거나 소멸하지 않고 변화를 겪으며 지속하고 있다. 특별히 삼신을 믿지 않더라도, 아이를 돌본다는 의미가 관념화되어 있어서 아이에 대한 부모의 애정으로 아이의 기념일인 백일에 삼신상을 차려 백일을 기념하며 아이의 건강을 기원하는 풍속은 현재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참고문헌

민속신앙, 그 믿음과 섬김의 세계(임재해, 한국민속과 오늘의 문화, 지식산업사, 1994), 서미마을 삼신신앙의 위상과 강한 전승력(백민영, 안동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8), 한국민속대관3(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2), 한국인이 일생의례(국립문화재연구소, 2009~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