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하르방(济州岛石爷)

한자명

济州岛石爷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마을신앙 > 신체

집필자 강권용(康權用)

정의

돌하르방은 조선시대 관청인 제주목, 정의현, 대정현 성문 밖에 세워두었던 석상. 1971년 8월 25일에‘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료 제2호’로 지정되었다.

내용

돌하르방은 현재 제주시에 21기가 있다. 서귀포시 표선면과 대정읍에 각 12기씩 24기가 있었다가 이 가운데 2기는 서울 국립민속박물관에 있으며, 1기는 소실됐다.

조선시대 제주도는 제주목, 정의현, 대정현으로 나뉘었다. 세 곳의 소재지에는 성(城)이 있었으며, 성문 밖에 돌하르방을 세워 놓았다. 돌하르방이 세워진 정확한 시기는 알수 없다. 『탐라기년』에 따르면 1754년(영조 30)에 제주목사 김몽규가 만들어 세웠다고 기록되어 있다.

돌하르방은 후대에 아이들이 석상의 형상을 보고 붙인 이름이다. 문헌에는 옹중석(翁仲石)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주민들은 대부분 우석목이라 불렀다. 우석목은 ‘우석(偶石)+목(木)’의 합성어이며 석상의 형태를 칭하는 ‘偶石’과 기능을 뜻하는 ‘木’의 복합어이다. 여기서 ‘木’이란 단어는 제주도의 집 입구에 세워 두는 정주목의 ‘목’과 쓰임새가 같다. 정주목은 집 출입구에 대문 대신 세우는 좌우 구멍이 세 개 뚫린 기둥을 말한다. 기둥으로는 흔히 목재와 석재가 쓰인다. 여기에 정낭을 끼워 우마나 외인의 침입을 막았다. 원래 나무로 쉽게 세우다가 비가 많은 제주도 특성상 썩고 부러져 돌로 제작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명칭은 재료와 관계없이 존속되었다.

제주 민간에서 집에 정주목을 세운 뒤 정낭을 끼워 외부로 부터의 침입을 막았듯이 성문 밖에 우석목을 세워 외부의 침입을 막았다. 실제적으로 마주 선 우석목의 기단부를 보면 홈이 파여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에 있는 돌하르방의 기단부를 보면 지상에서 무릎정도 높이에 한 쪽은 ‘ㄱ’자로 파여 있고 한 쪽은 구멍이 나 있다. 이곳에는 정주목과 같이 나무를 꽂았을 것이다. 실제적인 외부 침입 방지보다는 통금을 상징하고 신앙적인 측면에서 외부의 사악함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처럼 돌하르방의 옛 명칭에‘목’이란 단어가 붙어 있는 것은 외부의 침입을 막는 정주목에서 기인했음을 알 수 있다.

돌하르방은 성문 밖의 수호신 기능을 한다. 여기서 돌하르방을 세운 주체가 제주목사라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육지부의 장승과 제주도의 돌하르방은 경계수호신으로 같은역할을 한다. 하지만 장승은 마을 사람들에 의해 제작되어 마을 어귀에 세워지지만 돌하르방은 관청 소재지의 성문에 관 주도로 돌을 깎아 세웠다. 장승 세우기는 마을 주민이 주도하고 돌하르방은 관에서 주도한 것이다. 유교 이념을 국시로 삼은 조선의 지방관청이 없애야 할 대상인 무속 신앙물을 성문에다 세웠다는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이는 삼성혈과 연관시켜 볼 수 있다. 삼성신화는 제주도의 가장 대표적인 건국신화이다. 이 신화의 구조는 제주 무속에서 불리던 지상용출(地上湧出)신화와 같다. 당시 제주도 위정자들은 이런 무속신화를 왜 성역화 했는지 생각할 수 있다. 제주도는 조선의 가장 변방이자 가장 독자적인 문화를 형성한 곳이다. 제주도민들은 제주도의 고유한 문화를 지키며 살고 있었고, 그 문화에는 무속신앙이 중심을 이루고 있었다. 중앙에서 파견된 위정자들의 입장에서 제주도민들은 교화의 대상이었다. 제주도에는 무속신앙이 뿌리깊게 자리 잡고 있었다. 이는 “당 오백, 절 오백에 불을 질렀다”는 이형상 목사의 얘기를 통해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제주민들을 중앙집권의 제도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그들이 믿는 신앙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무속신화를 건국신화화하였으며, 삼성사를 만들어 무속의례를 유교의례화했다. 우석목 또한 문을 지키는 정주목신을 받아들여 성문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만든 것이다. 우석목은 위정자들이 제주민의 무속신앙을 받아들인 결과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제주도 무속과 그 주변 (현용준, 집문당, 2002)

돌하르방

돌하르방
사전위치

한국민속신앙사전 > 마을신앙 > 신체

집필자 강권용(康權用)

정의

돌하르방은 조선시대 관청인 제주목, 정의현, 대정현 성문 밖에 세워두었던 석상. 1971년 8월 25일에‘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료 제2호’로 지정되었다.

내용

돌하르방은 현재 제주시에 21기가 있다. 서귀포시 표선면과 대정읍에 각 12기씩 24기가 있었다가 이 가운데 2기는 서울 국립민속박물관에 있으며, 1기는 소실됐다. 조선시대 제주도는 제주목, 정의현, 대정현으로 나뉘었다. 세 곳의 소재지에는 성(城)이 있었으며, 성문 밖에 돌하르방을 세워 놓았다. 돌하르방이 세워진 정확한 시기는 알수 없다. 『탐라기년』에 따르면 1754년(영조 30)에 제주목사 김몽규가 만들어 세웠다고 기록되어 있다. 돌하르방은 후대에 아이들이 석상의 형상을 보고 붙인 이름이다. 문헌에는 옹중석(翁仲石)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주민들은 대부분 우석목이라 불렀다. 우석목은 ‘우석(偶石)+목(木)’의 합성어이며 석상의 형태를 칭하는 ‘偶石’과 기능을 뜻하는 ‘木’의 복합어이다. 여기서 ‘木’이란 단어는 제주도의 집 입구에 세워 두는 정주목의 ‘목’과 쓰임새가 같다. 정주목은 집 출입구에 대문 대신 세우는 좌우 구멍이 세 개 뚫린 기둥을 말한다. 기둥으로는 흔히 목재와 석재가 쓰인다. 여기에 정낭을 끼워 우마나 외인의 침입을 막았다. 원래 나무로 쉽게 세우다가 비가 많은 제주도 특성상 썩고 부러져 돌로 제작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명칭은 재료와 관계없이 존속되었다. 제주 민간에서 집에 정주목을 세운 뒤 정낭을 끼워 외부로 부터의 침입을 막았듯이 성문 밖에 우석목을 세워 외부의 침입을 막았다. 실제적으로 마주 선 우석목의 기단부를 보면 홈이 파여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에 있는 돌하르방의 기단부를 보면 지상에서 무릎정도 높이에 한 쪽은 ‘ㄱ’자로 파여 있고 한 쪽은 구멍이 나 있다. 이곳에는 정주목과 같이 나무를 꽂았을 것이다. 실제적인 외부 침입 방지보다는 통금을 상징하고 신앙적인 측면에서 외부의 사악함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처럼 돌하르방의 옛 명칭에‘목’이란 단어가 붙어 있는 것은 외부의 침입을 막는 정주목에서 기인했음을 알 수 있다. 돌하르방은 성문 밖의 수호신 기능을 한다. 여기서 돌하르방을 세운 주체가 제주목사라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육지부의 장승과 제주도의 돌하르방은 경계수호신으로 같은역할을 한다. 하지만 장승은 마을 사람들에 의해 제작되어 마을 어귀에 세워지지만 돌하르방은 관청 소재지의 성문에 관 주도로 돌을 깎아 세웠다. 장승 세우기는 마을 주민이 주도하고 돌하르방은 관에서 주도한 것이다. 유교 이념을 국시로 삼은 조선의 지방관청이 없애야 할 대상인 무속 신앙물을 성문에다 세웠다는 것은 주목할 대목이다. 이는 삼성혈과 연관시켜 볼 수 있다. 삼성신화는 제주도의 가장 대표적인 건국신화이다. 이 신화의 구조는 제주 무속에서 불리던 지상용출(地上湧出)신화와 같다. 당시 제주도 위정자들은 이런 무속신화를 왜 성역화 했는지 생각할 수 있다. 제주도는 조선의 가장 변방이자 가장 독자적인 문화를 형성한 곳이다. 제주도민들은 제주도의 고유한 문화를 지키며 살고 있었고, 그 문화에는 무속신앙이 중심을 이루고 있었다. 중앙에서 파견된 위정자들의 입장에서 제주도민들은 교화의 대상이었다. 제주도에는 무속신앙이 뿌리깊게 자리 잡고 있었다. 이는 “당 오백, 절 오백에 불을 질렀다”는 이형상 목사의 얘기를 통해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제주민들을 중앙집권의 제도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그들이 믿는 신앙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무속신화를 건국신화화하였으며, 삼성사를 만들어 무속의례를 유교의례화했다. 우석목 또한 문을 지키는 정주목신을 받아들여 성문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만든 것이다. 우석목은 위정자들이 제주민의 무속신앙을 받아들인 결과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제주도 무속과 그 주변 (현용준, 집문당,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