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악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극 > 용어

집필자 김영운(金英云)

정의

삼국시대에 중국 음악인 당악唐樂이 유입된 이후 외래 음악인 당악과 구별되는 우리나라의 토착 음악을 가리키기 위하여 사용한 용어.

역사

664년(신라 문무왕 4) 3월에 성천星川과 구일丘日 등 28명을 부성府城에 파견하여 당악을 배우게 한 바 있으며, 고려 건국 초기에 당나라의 교방악敎坊樂이 고려에 수용되기도 하였다. 이때까지도 외래 음악에 대하여 우리나라의 토착 음악을 지칭하는 용어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통일 신라 말기 최치원崔致遠이 지은 <향악잡영鄕樂雜詠> 오수五首는 당시 성행하던 다섯 가지 연희를 노래한 것인데, 이 중에는 그 연원을 서역西域에 두고 있는

<산예狻猊>와 한漢나라의 산악散樂인 금환金丸 등이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최치원이 당나라에서 귀국한 이후 신라에서 연행되던 연희를 보고 <향악잡영>을 지었다면, 이때의 ‘향악’은 신라 토착의 연희뿐만 아니라, 그 이전에 외국으로부터 수용되어 신라에 정착한 외래 연희까지를 포함한 개념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향악잡영>의 ‘향악’이 외래 음악에 대하여 우리나라 음악을 지칭하는 용어가 아니라 향촌사회의 연희를 지칭하는 것이었을 수도 있다.

요컨대 삼국시대에는 고구려·백제·신라의 음악을 총칭하는 용어가 없었고, 각각 고구려악·백제악·신라악으로 불렸을 뿐이다. 고려 때 저술된 『삼국사기三國史記』에도 향악이나 속악이라는 분류 용어는 보이지 않으며, 삼국의 음악을 하나의 용어로 묶어 지칭하는 경우도 찾을 수 없다. 다만 신라의 비파를 당나라의 비파와 구별하기 위하여 향비파鄕琵琶라 명명한 경우가 있을 뿐이다.

『삼국사기』 「악지樂志」에 의하면, 삼국 통일 이전의 신라 음악은 여러 지방의 향토색이 짙은 노래와 가야금 음악이 중심이었는데, 삼국 통일 이후의 신라 음악은 삼현삼죽三絃三竹으로 대표된다. 삼현은 가야금伽倻琴·거문고·향비파이며, 삼죽은 대금大笒·중금中笒·소금小笒 이다. 그 밖에도 당악기인 대고大鼓와 박판拍板이 추가되었다. 또한 음악의 중요한 특징을 이루는 악조樂調에서도 향악기에 당악의 악조가 사용되는 등 신라 음악에 다양한 변화가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에서는 고려의 궁중 음악을 아악·당악·속악의 세 가지로 분류하고 있는데, 속악이 곧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나 『고려사』의 본문에서는 향악이란 말도 더러 사용되고 있는데, 이는 속악과 같은 의미이다. 고려 때 향악 연주의 악기 편성은 통일 신라로부터 전승된 삼현삼죽 외에 장구·해금奚琴·피리 등의 외래 악기가 추가된 형태였다.

고려시대의 향악으로는 삼국으로부터 전해진 음악과 고려에서 만들어진 음악이 있다. 『고려사』에 따르면 삼국의 속악으로 신라의 <동경東京> 등 6곡, 백제의 <정읍井邑> 등 5곡, 고구려의 <내원성來遠城> 등 3곡이 있다. 반면에 고려의 속악으로는 <무고舞鼓>·<동동動動>·<무애無㝵>와 같은 향악정재와 <서경西京>·<처용處容>·<정과정鄭瓜亭>·<풍입송風入松>·<야심사夜深詞>·<한림별곡翰林別曲>·<자하동> 등 속악 27곡의 곡명과 악곡 유래 등이 실려 전한다. 이 중 일부 악곡은 조선 초기까지 전해져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금합자보琴合字譜』·『대악후보大樂後譜』 등에 수록되었다.

조선 초기에는 우리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로 속악과 향악이 혼용되다가 『악학궤범樂學軌範』(1493)에 이르러 아악·당악과 함께 궁중 음악의 한 갈래인 우리나라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로 정착되었다. 이 책에서는 당악정재의 대칭으로 향악정재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아부雅部 악기에 대하여 우리 악기를 향부鄕部 악기로 분류하고 있다.

고려 향악에 바탕을 두고 조선 초기에 새롭게 창작된 음악으로 <정대업定大業>·<보태평保太平>·<발상>·<봉래의鳳來儀>·<여민락與民樂>·<치화평致和平>·<취풍형醉豊亨> 등이 『세종실록世宗實錄』 「악보樂譜」에 실려 전한다. 이 중 <정대업>과 <보태평>은 세조 때 종묘 제례악宗廟祭禮樂으로 채택되어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다. 이들 음악은 우리나라의 자생적인 음악이며, 5음 음계를 근간으로 만들어진 점에서 향악에 속하지만, 오늘날의 연주에서는 편종·편경과 더불어 당피리가 주 선율을 담당하며, 주요 음인 황종黃鍾의 음고音高가 아악·당악과 같다는 점에서 <낙양춘洛陽春>·<보허자步虛子>와 같은 당악의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즉, 현재 전승되는 궁중 음악 중 <종묘제례악>·<여민락만>·<여민락령與民樂令>·<해령解令>을 비롯하여 <유황곡維皇曲>과 <정동방곡靖東方曲> 등은 내용 면에서는 향악이지만, 외형적인 면에서는 당악의 특성도 간직하고 있다. 이는 조선 전기 궁중 의전 음악이 대체로 당악 편성을 따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궁중에서 연행된 향악에 관하여 『악학궤범』에서는 <보태평>·<정대업>·<봉래의>를 ‘향당 교주鄕唐交奏’라 하여 향악정재에 포함하였으며, <아박牙拍>·<향발響鈸>·<무고>·<학무鶴舞>·<학연화대처용무합설鶴蓮花臺處容舞合設>·<교방가요敎坊歌謠>·<문덕곡文德曲>을 향악정재로 분류하였다. 이들 향악정재의 반주곡으로는 고려 때부터 전해진 <동동動動>·<정읍井邑>·<봉황음鳳凰吟>·<삼진작三眞勺>·<영산회상靈山會相>·<미타찬彌陀讚>·<본사찬本師讚>·<관음찬觀音讚> 등이 연주되었다. 향악정재의 반주곡 중 <동동>·<정읍>·<영산회상>이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는 향악의 대표적인 악곡이다.

그밖에도 현재 전승되는 향악곡 중에는 조선 후기 궁중 음악으로 편입된 <자진한잎> 계통의 악곡이 있는데, 이들 악곡은 순조純祖 때 궁중 연향에서 정재의 창사唱詞 또는 반주로 활용된 것이다. 이 음악은 본래 민간의 풍류방에서 연주되던 가곡歌曲에 바탕을 두고 있는데, 이 중 <우조 두거頭擧>와 <계면조 두거>·<평롱平弄>·<계락界樂>·<편삭대엽編數大葉>이 궁중 음악의 대규모 편성으로 연주되면서 오늘날 <자진한잎〉의 모태가 되었다.

내용

향악이 궁중 음악 중 우리나라의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로 정착된 것은 조선 전기였으며, 20세기 전반기 이후에는 풍류방의 <가곡>이나 <줄풍류>·<보허사步虛詞>·<여민락> 등을 비롯하여 민간의 전문 음악인들이 연주하던 무용 반주나 행악 계통의 <대풍류>까지를 포함하는 개념으로 확대되기도 하였다. 이 같은 향악의 특징은 주요 음인 황종黃鍾의 음고音高가 아악이나 당악보다 단3도 정도 높다는 점과, 향피리[鄕觱篥]·거문고·가야금 등 향악기가 주도적으로 편성된다는 점이다. 또한 당악에 비하여 요성搖聲이나 시김새[裝飾音] 등이 다채로운 점도 향악의 중요한 특징이 되고 있다.

『고려사』 「악지」에서는 속악의 악기로 거문고·비파·가야금·대금·장구·아박牙拍·무애·무고舞鼓·해금·피리·중금·소금 등을 소개하고 있으나, 이 중 아박·무애·무고는 악기이기보다는 무구舞具로 보아야 할 것이다. 반면에 『악학궤범』에서는 향부 악기로 거문고·향비파·가야금·대금·중금·소금·소관자小管子·초적草笛·향피리를 소개하고 있다.

오늘날에는 여기에 더하여 조선 후기에 중국을 통하여 전래된 양금洋琴, 민간에서 연주되던 단소短簫, 풍류방 음악이나 성악의 반주에 사용되는 세피리[細觱篥] 등의 새로운 악기도 향악 연주에 편성되며, 본래 당악기였던 해금·아쟁도 향악의 중요한 악기로 활용되고 있다.

특징 및 의의

외래 음악에 대한 우리나라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인 향악은 아악이나 당악처럼 중국에서 전래된 음악이 주류를 이루던 고려·조선시대의 궁중에서 우리 음악의 특성을 간직한 채 전승되어 왔다. 특히 고려·조선시대에는 궁중정재의 반주 음악으로 중요하게 활용되었는데, 이 점은 국가 의전 음악으로는 당시 동북아시아 궁중 음악의 보편성을 지닌 아악과 당악이 주로 활용되었으나 왕실 중심의 연향에서는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음악성을 간직하고 있는 향악이 주도적으로 연행되었음을 보여 준다. 이는 향악이 다양한 궁중 음악 중에서 한민족의 음악적 감수성을 가장 잘 드러내는 음악이며, 우리 음악의 특성을 간직하면서도 궁중의 세련되고 우아한 취향을 반영하여 보다 더 정제된 음악으로 한민족의 상층 음악 문화를 면면히 전승하였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高麗史, 三國史記, 樂學軌範, 국악개론(장사훈·한만영, 서울대학교출판부, 1975), 국악개론(김영운, 음악세계, 2015).

향악

향악
사전위치

한국민속예술사전 > 민속극 > 용어

집필자 김영운(金英云)

정의

삼국시대에 중국 음악인 당악唐樂이 유입된 이후 외래 음악인 당악과 구별되는 우리나라의 토착 음악을 가리키기 위하여 사용한 용어.

역사

664년(신라 문무왕 4) 3월에 성천星川과 구일丘日 등 28명을 부성府城에 파견하여 당악을 배우게 한 바 있으며, 고려 건국 초기에 당나라의 교방악敎坊樂이 고려에 수용되기도 하였다. 이때까지도 외래 음악에 대하여 우리나라의 토착 음악을 지칭하는 용어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통일 신라 말기 최치원崔致遠이 지은 오수五首는 당시 성행하던 다섯 가지 연희를 노래한 것인데, 이 중에는 그 연원을 서역西域에 두고 있는 와 한漢나라의 산악散樂인 금환金丸 등이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최치원이 당나라에서 귀국한 이후 신라에서 연행되던 연희를 보고 을 지었다면, 이때의 ‘향악’은 신라 토착의 연희뿐만 아니라, 그 이전에 외국으로부터 수용되어 신라에 정착한 외래 연희까지를 포함한 개념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의 ‘향악’이 외래 음악에 대하여 우리나라 음악을 지칭하는 용어가 아니라 향촌사회의 연희를 지칭하는 것이었을 수도 있다. 요컨대 삼국시대에는 고구려·백제·신라의 음악을 총칭하는 용어가 없었고, 각각 고구려악·백제악·신라악으로 불렸을 뿐이다. 고려 때 저술된 『삼국사기三國史記』에도 향악이나 속악이라는 분류 용어는 보이지 않으며, 삼국의 음악을 하나의 용어로 묶어 지칭하는 경우도 찾을 수 없다. 다만 신라의 비파를 당나라의 비파와 구별하기 위하여 향비파鄕琵琶라 명명한 경우가 있을 뿐이다. 『삼국사기』 「악지樂志」에 의하면, 삼국 통일 이전의 신라 음악은 여러 지방의 향토색이 짙은 노래와 가야금 음악이 중심이었는데, 삼국 통일 이후의 신라 음악은 삼현삼죽三絃三竹으로 대표된다. 삼현은 가야금伽倻琴·거문고·향비파이며, 삼죽은 대금大笒·중금中笒·소금小笒 이다. 그 밖에도 당악기인 대고大鼓와 박판拍板이 추가되었다. 또한 음악의 중요한 특징을 이루는 악조樂調에서도 향악기에 당악의 악조가 사용되는 등 신라 음악에 다양한 변화가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에서는 고려의 궁중 음악을 아악·당악·속악의 세 가지로 분류하고 있는데, 속악이 곧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나 『고려사』의 본문에서는 향악이란 말도 더러 사용되고 있는데, 이는 속악과 같은 의미이다. 고려 때 향악 연주의 악기 편성은 통일 신라로부터 전승된 삼현삼죽 외에 장구·해금奚琴·피리 등의 외래 악기가 추가된 형태였다. 고려시대의 향악으로는 삼국으로부터 전해진 음악과 고려에서 만들어진 음악이 있다. 『고려사』에 따르면 삼국의 속악으로 신라의 등 6곡, 백제의 등 5곡, 고구려의 등 3곡이 있다. 반면에 고려의 속악으로는 ··와 같은 향악정재와 ······ 등 속악 27곡의 곡명과 악곡 유래 등이 실려 전한다. 이 중 일부 악곡은 조선 초기까지 전해져 『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금합자보琴合字譜』·『대악후보大樂後譜』 등에 수록되었다. 조선 초기에는 우리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로 속악과 향악이 혼용되다가 『악학궤범樂學軌範』(1493)에 이르러 아악·당악과 함께 궁중 음악의 한 갈래인 우리나라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로 정착되었다. 이 책에서는 당악정재의 대칭으로 향악정재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아부雅部 악기에 대하여 우리 악기를 향부鄕部 악기로 분류하고 있다. 고려 향악에 바탕을 두고 조선 초기에 새롭게 창작된 음악으로 ······ 등이 『세종실록世宗實錄』 「악보樂譜」에 실려 전한다. 이 중 과 은 세조 때 종묘 제례악宗廟祭禮樂으로 채택되어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다. 이들 음악은 우리나라의 자생적인 음악이며, 5음 음계를 근간으로 만들어진 점에서 향악에 속하지만, 오늘날의 연주에서는 편종·편경과 더불어 당피리가 주 선율을 담당하며, 주요 음인 황종黃鍾의 음고音高가 아악·당악과 같다는 점에서 ·와 같은 당악의 특징을 보여 주고 있다. 즉, 현재 전승되는 궁중 음악 중 ···을 비롯하여 과 등은 내용 면에서는 향악이지만, 외형적인 면에서는 당악의 특성도 간직하고 있다. 이는 조선 전기 궁중 의전 음악이 대체로 당악 편성을 따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궁중에서 연행된 향악에 관하여 『악학궤범』에서는 ··를 ‘향당 교주鄕唐交奏’라 하여 향악정재에 포함하였으며, ······을 향악정재로 분류하였다. 이들 향악정재의 반주곡으로는 고려 때부터 전해진 ······· 등이 연주되었다. 향악정재의 반주곡 중 ··이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는 향악의 대표적인 악곡이다. 그밖에도 현재 전승되는 향악곡 중에는 조선 후기 궁중 음악으로 편입된 계통의 악곡이 있는데, 이들 악곡은 순조純祖 때 궁중 연향에서 정재의 창사唱詞 또는 반주로 활용된 것이다. 이 음악은 본래 민간의 풍류방에서 연주되던 가곡歌曲에 바탕을 두고 있는데, 이 중 와 ···이 궁중 음악의 대규모 편성으로 연주되면서 오늘날 &lt;자진한잎〉의 모태가 되었다.

내용

향악이 궁중 음악 중 우리나라의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로 정착된 것은 조선 전기였으며, 20세기 전반기 이후에는 풍류방의 이나 ·· 등을 비롯하여 민간의 전문 음악인들이 연주하던 무용 반주나 행악 계통의 까지를 포함하는 개념으로 확대되기도 하였다. 이 같은 향악의 특징은 주요 음인 황종黃鍾의 음고音高가 아악이나 당악보다 단3도 정도 높다는 점과, 향피리[鄕觱篥]·거문고·가야금 등 향악기가 주도적으로 편성된다는 점이다. 또한 당악에 비하여 요성搖聲이나 시김새[裝飾音] 등이 다채로운 점도 향악의 중요한 특징이 되고 있다. 『고려사』 「악지」에서는 속악의 악기로 거문고·비파·가야금·대금·장구·아박牙拍·무애·무고舞鼓·해금·피리·중금·소금 등을 소개하고 있으나, 이 중 아박·무애·무고는 악기이기보다는 무구舞具로 보아야 할 것이다. 반면에 『악학궤범』에서는 향부 악기로 거문고·향비파·가야금·대금·중금·소금·소관자小管子·초적草笛·향피리를 소개하고 있다. 오늘날에는 여기에 더하여 조선 후기에 중국을 통하여 전래된 양금洋琴, 민간에서 연주되던 단소短簫, 풍류방 음악이나 성악의 반주에 사용되는 세피리[細觱篥] 등의 새로운 악기도 향악 연주에 편성되며, 본래 당악기였던 해금·아쟁도 향악의 중요한 악기로 활용되고 있다.

특징 및 의의

외래 음악에 대한 우리나라 토착 음악을 가리키는 용어인 향악은 아악이나 당악처럼 중국에서 전래된 음악이 주류를 이루던 고려·조선시대의 궁중에서 우리 음악의 특성을 간직한 채 전승되어 왔다. 특히 고려·조선시대에는 궁중정재의 반주 음악으로 중요하게 활용되었는데, 이 점은 국가 의전 음악으로는 당시 동북아시아 궁중 음악의 보편성을 지닌 아악과 당악이 주로 활용되었으나 왕실 중심의 연향에서는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음악성을 간직하고 있는 향악이 주도적으로 연행되었음을 보여 준다. 이는 향악이 다양한 궁중 음악 중에서 한민족의 음악적 감수성을 가장 잘 드러내는 음악이며, 우리 음악의 특성을 간직하면서도 궁중의 세련되고 우아한 취향을 반영하여 보다 더 정제된 음악으로 한민족의 상층 음악 문화를 면면히 전승하였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高麗史, 三國史記, 樂學軌範, 국악개론(장사훈·한만영, 서울대학교출판부, 1975), 국악개론(김영운, 음악세계,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