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풍월

한자명

江上風月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단가

집필자 서유경(徐庾卿)
갱신일 2019-01-10

정의

달맞이, 산과 강을 즐기는 풍류 등을 중심으로 강 위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단가.

개관

<강상풍월(江上風月)>을 어구의 원래 의미로 풀이하자면 ‘강 위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읊는 노래’라 할 수 있다. <강상풍월>이라는 제목은 노래의 첫 부분 “강상에 둥둥 떴는 배 풍월 실러 가는 밴가~”를 따서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 <강상풍월>을 부른 현대의 창자로는 박초월, 성우향, 최난수, 조통달, 조농옥, 박소춘, 김홍규, 이창배 등이 있다. 조농옥 창의 경우 <강상에 둥둥>으로 제목이 표기되어 있다. <강상풍월>의 가사는 대체로 비슷하나 창자에 따라 사설 전개의 변화, 새로운 어구의 첨가나 기존 사설의 변형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일반적인 단가처럼 장단은 중모리장단이며, 곡조는 평조로, 사설은 하나의 절로 되어 있다.

내용

<강상풍월>은 강릉의 경포대에서 달맞이를 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진 노래이다. <풍월강산(風月江山)>으로 불리는 단가가 중국의 자연을 노래한데 비해, 이 단가는 우리나라의 풍경을 노래하고 있다. 노래는 모두 “강상에 둥둥 떴는 배”로 시작하지만, 마지막 부분은 창자마다 다르게 부른다.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자.”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 조통달 창은 “헐 일을 허여가면서 놀아보자.”로 끝나고 박소춘 창은 “높고 낮은 저 무덤은 영웅 호걸들이 몇몇이냐?”로 끝나 다양한 변이가 나타난다.

박초월 창 <강상풍월>을 바탕으로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강물 위에 둥둥 떠 있는 배는 풍월 즉 자연을 싣고 가는 배인가, 양자강 푸른 물 위에 왕래하던 작은 배인가…….” 로 시작한다. 그리고 강릉에 있는 정자 한송정에 들어가 기나긴 소나무를 베어 조그만 배를 만들어 타고 강릉 경포대로 구경 가자고 한다. 그러면서 “촉나라 가는 길같이 어려운 것은 사람 기다리는 어려움이요, 문밖에 나가 부모가 자식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것은 오동나무 가지 끝에 걸려 있는 달이구나, 자라 등에 저 달을 실어라, 우리 고향 어서 가자.”라며 자연을 노래한다. 그리고 이런 저런 사람과 자연이 살아가는 이치들을 늘어놓다 “대장부 살림살이 이만하면 넉넉하다.”며 마무리를 짓는다.

전반적인 내용 전개를 살핀다면, 시작 부분은 강물 위의 풍경에서 출발하여 강릉 경포대로 놀러 가자는 유희적인 내용이지만, 이후 전개되는 과정에서는 유희와는 상관이 없는 인생살이로 내용이 달라지는 특성이 있다. <강상풍월>의 중후반까지 지속되는 유희요의 특성이 나타나는 부분을 보면 달과 관련된 풍류, 산과 강, 백구 등의 자연물을 즐기는 내용이 다루어진다. 그리고 대장부의 삶이 이만하면 만족스럽다고 하여 자족감을 드러냄으로써 마무리된다.

특징 및 의의

<강상풍월>은 남도 잡가에서 유래한 것으로 단가로 즐겨 불리는 작품이다. <강상풍월>의 사설에 <달거리>나 <만고강산(萬古江山)>의 가사가 들어 있는 부분들이 있어 단가 사이의 상호 텍스트성을 확인할 수 있다. 단가 <달거리> 가사 중 “오월단오일 천중지가절이요 일지지 창외하여 창창한 수풀 속에 백설이 잦았구나.”와 “오월단오일은 천중지가절이요 일지지 창외라. 창창한 수풀 속에 백설이 자잣구나.”가 거의 동일하다. 창자에 따라서는 “강릉 경포대로 구경 가세.”라고 하기도 하지만, “강릉 경포대로 달맞이 가자.”라고 하여 관련성이 더욱 강화되기도 한다. 많은 창자들이 즐겨 부른 단가 중의 하나로 꼽히며, 강물 위에서의 풍류가 주요 내용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대장부 살림살이~” 운운 뒤에 “일촌간장 맺힌 설움 부모님 생각뿐이로다.”를 덧붙여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이 추가되어 있기도 하다.

참고문헌

가사와 잡가의 접점에 대한 일 고찰(성무경, 반교어문연구9, 반교어문학회, 1998), 판소리 단가(정양·최동현·임명진, 민속원, 2003), 판소리 단가의 개념과 범주(변성환, 어문학97, 한국어문학회, 2007), 판소리 입문을 위한 단가 지도 연구(남경호, 중앙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7), 판소리 창본집(김봉호 편, 백문사, 2000),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

강상풍월

강상풍월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단가

집필자 서유경(徐庾卿)
갱신일 2019-01-10

정의

달맞이, 산과 강을 즐기는 풍류 등을 중심으로 강 위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단가.

개관

을 어구의 원래 의미로 풀이하자면 ‘강 위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읊는 노래’라 할 수 있다. 이라는 제목은 노래의 첫 부분 “강상에 둥둥 떴는 배 풍월 실러 가는 밴가~”를 따서 붙여진 것으로 보인다. 을 부른 현대의 창자로는 박초월, 성우향, 최난수, 조통달, 조농옥, 박소춘, 김홍규, 이창배 등이 있다. 조농옥 창의 경우 으로 제목이 표기되어 있다. 의 가사는 대체로 비슷하나 창자에 따라 사설 전개의 변화, 새로운 어구의 첨가나 기존 사설의 변형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일반적인 단가처럼 장단은 중모리장단이며, 곡조는 평조로, 사설은 하나의 절로 되어 있다.

내용

은 강릉의 경포대에서 달맞이를 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진 노래이다. 으로 불리는 단가가 중국의 자연을 노래한데 비해, 이 단가는 우리나라의 풍경을 노래하고 있다. 노래는 모두 “강상에 둥둥 떴는 배”로 시작하지만, 마지막 부분은 창자마다 다르게 부른다.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자.”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 조통달 창은 “헐 일을 허여가면서 놀아보자.”로 끝나고 박소춘 창은 “높고 낮은 저 무덤은 영웅 호걸들이 몇몇이냐?”로 끝나 다양한 변이가 나타난다. 박초월 창 을 바탕으로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강물 위에 둥둥 떠 있는 배는 풍월 즉 자연을 싣고 가는 배인가, 양자강 푸른 물 위에 왕래하던 작은 배인가…….” 로 시작한다. 그리고 강릉에 있는 정자 한송정에 들어가 기나긴 소나무를 베어 조그만 배를 만들어 타고 강릉 경포대로 구경 가자고 한다. 그러면서 “촉나라 가는 길같이 어려운 것은 사람 기다리는 어려움이요, 문밖에 나가 부모가 자식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것은 오동나무 가지 끝에 걸려 있는 달이구나, 자라 등에 저 달을 실어라, 우리 고향 어서 가자.”라며 자연을 노래한다. 그리고 이런 저런 사람과 자연이 살아가는 이치들을 늘어놓다 “대장부 살림살이 이만하면 넉넉하다.”며 마무리를 짓는다. 전반적인 내용 전개를 살핀다면, 시작 부분은 강물 위의 풍경에서 출발하여 강릉 경포대로 놀러 가자는 유희적인 내용이지만, 이후 전개되는 과정에서는 유희와는 상관이 없는 인생살이로 내용이 달라지는 특성이 있다. 의 중후반까지 지속되는 유희요의 특성이 나타나는 부분을 보면 달과 관련된 풍류, 산과 강, 백구 등의 자연물을 즐기는 내용이 다루어진다. 그리고 대장부의 삶이 이만하면 만족스럽다고 하여 자족감을 드러냄으로써 마무리된다.

특징 및 의의

은 남도 잡가에서 유래한 것으로 단가로 즐겨 불리는 작품이다. 의 사설에 나 의 가사가 들어 있는 부분들이 있어 단가 사이의 상호 텍스트성을 확인할 수 있다. 단가 가사 중 “오월단오일 천중지가절이요 일지지 창외하여 창창한 수풀 속에 백설이 잦았구나.”와 “오월단오일은 천중지가절이요 일지지 창외라. 창창한 수풀 속에 백설이 자잣구나.”가 거의 동일하다. 창자에 따라서는 “강릉 경포대로 구경 가세.”라고 하기도 하지만, “강릉 경포대로 달맞이 가자.”라고 하여 관련성이 더욱 강화되기도 한다. 많은 창자들이 즐겨 부른 단가 중의 하나로 꼽히며, 강물 위에서의 풍류가 주요 내용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대장부 살림살이~” 운운 뒤에 “일촌간장 맺힌 설움 부모님 생각뿐이로다.”를 덧붙여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이 추가되어 있기도 하다.

참고문헌

가사와 잡가의 접점에 대한 일 고찰(성무경, 반교어문연구9, 반교어문학회, 1998), 판소리 단가(정양·최동현·임명진, 민속원, 2003), 판소리 단가의 개념과 범주(변성환, 어문학97, 한국어문학회, 2007), 판소리 입문을 위한 단가 지도 연구(남경호, 중앙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7), 판소리 창본집(김봉호 편, 백문사, 2000),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encykorea.aks.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