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초장타령

한자명

花草欌打令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판소리 다섯마당

집필자 강윤정(姜允晶)
갱신일 2019-01-10

정의

판소리 <흥보가(興甫歌)>에서 놀보가 화초장(花草欌)을 지고 가면서 부르는 소리 대목이다.

개관

중중모리장단에 맞추어 부르는 이 대목은 부자가 된 흥보집에 놀보가 찾아와 잘 대접을 받고서 가는 길에 화초장 하나를 얻어 갖고서 가는 장면을 노래 부른 것이다.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얻었네
얻었네 화초장 하나를 얻었구나. 얼시구나 화초장
절시구나 화초장 또랑 하나를 건너 뛰다가 앗차 잊었구나
이것이 무엇이냐. 장은 장인데 모르것다
잡것이 거꾸로 붙여도 모르겠다 (말하듯이)
초장화 화장초 아니여 (말하듯이)
장초화 그것도 아니고 (말하듯이) (……) 운운

<화초장타령>은 흥보가에서도 이름난 소리 대목이다. 흥보가에서 이름난 소리 대목은 <화초장타령> 이외에도, <중타령(엇모리―계면조)>·<집터 잡는데(진양조장단우조)>·<제비노정기(중중모리장단―평조 또는 계면조)>·<박타령(진양조장단―계면조)>·<비단타령(중중모리장단―평조 또는 계면조)>·<제비 후리러 나가는 대목(중중모리장단―설렁제)>을 들 수 있다. 흥보가에는 우스운 재담 대목이 많이 들어 있고 끝에 <놀보 박타는 대목>에는 잡가(雜歌)가 나오기 때문에 해학적인 마당으로 꼽힌다. 소리도 잘해야 하지만 아니리너름새에 능해야 흥보가 명창으로 제격이라 할 수 있다.
내용제비 박 씨를 심고 거두어 부자가 된 흥보 집에 찾아온 놀보가 흥보에게 갖은 심술을 다 부린 다음 흥보에게 금은보화가 가득한 화초장을 얻어서 ‘화초장’ 세 글자를 외면서 지고 가다가 화초장이란 말을 잊어버린 후 기억을 되돌리기 위하여 ‘장’자 돌림이 붙은 물건들을 나열하는 희극적 내용이다.

화초장은 문판에 꽃 그림을 그려 장식했으며, 장 안에는 해충의 침입을 막으려고 한지나 비단을 발라 둔 옷장이나 의걸이장(위는 옷을 걸게 되고 아래는 반닫이로 된 장)이다. 화초장은 놀보가 욕심을 내서 직접 지고 갈 만큼 아름다운 장이다. 조선시대 사대부가의 안방에는 꼭 이 화초장이 있었다. 화초장은 화류목 또는 화초목이라고 부르는 모과나무의 목재로 만든다.

부자가 된 흥보를 찾아간 놀보는 방안에 있는 화초장을 보고 그 안에 무엇이 들어있냐고 묻고, 흥보가 그 안에 금은보화가 들어있다고 한다. 놀보는 화초장을 달라고 하며, 흥보는 화초장이 무거우니 하인을 시켜 들어다 주겠다고 하지만, 놀보는 그 속의 금은보화를 빼고 장만 보낼까봐 자신이 직접 무거운 화초장을 짊어지고 집으로 돌아간다.

화초장 화초장하고 노래를 부르던 놀보는 또랑 하나를 건너뛰다 그 이름을 잊어버리고 “초장화? 아니다 장화초? 아니다 화장초?” 이렇게 기억을 더듬는다. “장”자가 나오는 말을 모두 나열하며, 간장·고초장·꾸둘장·방장·천장·구들장 이런 단어들을 나열하며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특징 및 의의

부자가 된 흥보 집을 찾아가 온갖 심술을 다 부리고, 흥보의 화초장을 빼앗아 등에 지고 돌아오며, 또랑 하나 건너자 궤의 이름을 잊어버렸다는 이 대목은 욕심 많은 놀보의 심술을 경쾌한 중중모리장단에 실어 웃음을 자아내게 하는 흥보가의 대표적 재담 소리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화초장의 이름을 잊어버려 장은 장인데 모르겠다며 천장, 구들장, 방장, 모기장, 구장, 개장, 도장, 우장, 송장, 간장, 고추장, 된장 등 ‘장’ 자를 모두 들먹이는 대목은 언어적 유희가 뛰어난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음악적으로 볼 때, 화초장타령은 잦은중중모리장단으로 경쾌하게 짜여있다.

참고문헌

조선창극사(정노식, 조선일보사출판부, 1940), 한국음악사전(대한민국예술원 편, 대한민국예술원, 1985), 흥보전 연구(유광수, 계명문화사, 1993).

화초장타령

화초장타령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판소리 다섯마당

집필자 강윤정(姜允晶)
갱신일 2019-01-10

정의

판소리 에서 놀보가 화초장(花草欌)을 지고 가면서 부르는 소리 대목이다.

개관

중중모리장단에 맞추어 부르는 이 대목은 부자가 된 흥보집에 놀보가 찾아와 잘 대접을 받고서 가는 길에 화초장 하나를 얻어 갖고서 가는 장면을 노래 부른 것이다.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화초장 얻었네얻었네 화초장 하나를 얻었구나. 얼시구나 화초장절시구나 화초장 또랑 하나를 건너 뛰다가 앗차 잊었구나이것이 무엇이냐. 장은 장인데 모르것다잡것이 거꾸로 붙여도 모르겠다 (말하듯이)초장화 화장초 아니여 (말하듯이)장초화 그것도 아니고 (말하듯이) (……) 운운 은 흥보가에서도 이름난 소리 대목이다. 흥보가에서 이름난 소리 대목은 이외에도, ·····을 들 수 있다. 흥보가에는 우스운 재담 대목이 많이 들어 있고 끝에 에는 잡가(雜歌)가 나오기 때문에 해학적인 마당으로 꼽힌다. 소리도 잘해야 하지만 아니리와 너름새에 능해야 흥보가 명창으로 제격이라 할 수 있다.내용제비 박 씨를 심고 거두어 부자가 된 흥보 집에 찾아온 놀보가 흥보에게 갖은 심술을 다 부린 다음 흥보에게 금은보화가 가득한 화초장을 얻어서 ‘화초장’ 세 글자를 외면서 지고 가다가 화초장이란 말을 잊어버린 후 기억을 되돌리기 위하여 ‘장’자 돌림이 붙은 물건들을 나열하는 희극적 내용이다. 화초장은 문판에 꽃 그림을 그려 장식했으며, 장 안에는 해충의 침입을 막으려고 한지나 비단을 발라 둔 옷장이나 의걸이장(위는 옷을 걸게 되고 아래는 반닫이로 된 장)이다. 화초장은 놀보가 욕심을 내서 직접 지고 갈 만큼 아름다운 장이다. 조선시대 사대부가의 안방에는 꼭 이 화초장이 있었다. 화초장은 화류목 또는 화초목이라고 부르는 모과나무의 목재로 만든다. 부자가 된 흥보를 찾아간 놀보는 방안에 있는 화초장을 보고 그 안에 무엇이 들어있냐고 묻고, 흥보가 그 안에 금은보화가 들어있다고 한다. 놀보는 화초장을 달라고 하며, 흥보는 화초장이 무거우니 하인을 시켜 들어다 주겠다고 하지만, 놀보는 그 속의 금은보화를 빼고 장만 보낼까봐 자신이 직접 무거운 화초장을 짊어지고 집으로 돌아간다. 화초장 화초장하고 노래를 부르던 놀보는 또랑 하나를 건너뛰다 그 이름을 잊어버리고 “초장화? 아니다 장화초? 아니다 화장초?” 이렇게 기억을 더듬는다. “장”자가 나오는 말을 모두 나열하며, 간장·고초장·꾸둘장·방장·천장·구들장 이런 단어들을 나열하며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특징 및 의의

부자가 된 흥보 집을 찾아가 온갖 심술을 다 부리고, 흥보의 화초장을 빼앗아 등에 지고 돌아오며, 또랑 하나 건너자 궤의 이름을 잊어버렸다는 이 대목은 욕심 많은 놀보의 심술을 경쾌한 중중모리장단에 실어 웃음을 자아내게 하는 흥보가의 대표적 재담 소리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화초장의 이름을 잊어버려 장은 장인데 모르겠다며 천장, 구들장, 방장, 모기장, 구장, 개장, 도장, 우장, 송장, 간장, 고추장, 된장 등 ‘장’ 자를 모두 들먹이는 대목은 언어적 유희가 뛰어난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음악적으로 볼 때, 화초장타령은 잦은중중모리장단으로 경쾌하게 짜여있다.

참고문헌

조선창극사(정노식, 조선일보사출판부, 1940), 한국음악사전(대한민국예술원 편, 대한민국예술원, 1985), 흥보전 연구(유광수, 계명문화사, 1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