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보 쫓겨나는 대목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판소리 다섯마당

집필자 강윤정(姜允晶)
갱신일 2019-01-10

정의

판소리 <흥보가(興甫歌)>에서 흥보와 놀보 형제가 함께 살다가 놀보가 흥보를 내쫓는 소리 대목.

개관

<흥보 쫓겨나는 대목>은 흥보가의 서두 부분에 해당한다. ‘초입(서두)―놀보심술―흥보선심―흥보 쫓겨남―도방(道傍)으로 가라―흥보신세―가난한 흥보 가족의 떡 푸념―흥보 아내 자탄’으로 이어 지는 소리 대목 가운데 존재한다. 흥보가는 바디마다 사설과 소리가 다소 다르게 짜여져 있으나, 흔히 <초앞>, <놀보심술>, <흥보 쫓겨나는 대목>, <매품팔이>, <매 맞는 대목>, <집터 잡는 대목>, <제비노정기>, <흥보박타령>, <화초장타령>, <제비 후리러 나가는 대목>, <놀보박타령>으로 짜인 바디가 많다.

내용

먼저 초입 부분은 놀보와 흥보 형제를 소개하며, 놀보에게는 보통 사람이 가지고 있는 오장 육부에 심술부 하나가 더 있다는 사설로 시작된다. 곧이어, 놀보의 파렴치한 심술 사설로 이어지고, 이에 대비되게끔 삼강오륜(三綱五倫)과 인의예지(仁義禮智)의 덕을 갖춘 흥보의 선심 사설로 이어진다. 이렇게 두 형제의 대비되는 성품은 곧바로 갈등으로 이어지고, 놀보는 착한 흥보를 데려다 놓고 트집을 잡으며 내쫓게 된다.

놀보가 흥보를 내쫓는 표면적 이유는 부모가 장손인 자신에게는 선영을 맡기고, 글도 한 자 안 가르쳤고, 흥보에게는 직손이라고 특별히 사랑하고 주야로 글만 가르쳐 호의호식하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한 차별로 인해 놀보는 분하기 짝이 없고, 이제는 부모가 돌아가셨으니 자신도 세도를 해본다는 이유이다. 자신이 장만한 살림살이 논과 전답으로 흥보 좋은 일은 못하겠다는 이유이다. 지금까지 흥보 식구가 지내며 먹은 것을 값을 쳐서 받지는 않겠으나, 더는 함께 지낼 수 없으니, 흥보가 처자식을 데리고 자신의 집에서 나가라고 한다.

이에 흥보는 부모 생존 시에 자신이 철이 없었으나, 형제는 한 가지이니 놀보에게 분을 풀고 나가지 않게 해달라고 매달리며 사정한다. 이토록 흥보가 간절하게 매달리는 데에도 불구하고, 놀보는 자신과 같은 초야 농부는 형제 윤기를 모른다며 흥보를 쫓아낸다.

곧이어 흥보의 넋두리와 신세 한탄으로 이어진다. 산중으로 가자하니 백물(百物)이 귀해서 살 수 없고, 도방으로 가자 하니 비린내에 비위가 상하며, 서울에 살자 하니 경어를 몰라 살 수 없고, 평안도로 가자 하니 생소하며, 경상도로 가자 하니 사람들이 뚝뚝하고, 전라도로 가자하니 계급이 많아 살 수 없고, 충청도 가서 살자 하니 양반들 기세에 살 수가 없으니, 흥보는 전국 팔도에 갈 곳이 없는 처량한 신세가 된다. 부모님 살아 계실 때에 어려움 없이 호의호식하던 흥보는 처자와 함께 놀보에게 쫓겨나 걸식을 하다가 마침내 복덕이라는 마을 빈 집 한 칸에 당도하게 된다.

빈 집의 형상은 앞문에 살이 없고, 뒷벽은 외만 남고, 밖에서 세우(細雨)가 오면 방안에는 대우(大雨)가 온다고 묘사된다. 흥보 가족은 벌거벗고, 추운 방에서 연명한다. 흥보는 많은 자식들에게 의복을 해 입힐 수 없어, 멍석에 목이 나고 들만하게 구멍을 내어 죄인 칼 씌우듯 씌여 놓는다. 가난한 흥보 가족의 형상은 자식들의 떡 푸념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가장과 어린 자식을 못 먹이고, 못 입히는 <흥보 아내의 자탄>과 <흥보 매 맞는 대목>으로 이어진다.

특징 및 의의

작품을 창작할 당시의 사회, 역사적 관점에서 보면 조선 후기 사회는 격심한 사회 변동의 와중에서 토지를 잃은 농민들의 수가 급증했다. 흥보가의 표면적 주제는 형제간의 우애와 권선징악, 인과응보이고, 이면적 주제는 반사회적 지주층과 빈농층 간의 빈부 갈등이다. 부의 축적에 성공한 놀보는 특권층에 해당되는 것이고, 온갖 품팔이꾼으로 심지어 매품까지 팔아야 했던 흥보는 오갈 데 없는 극빈층에 해당된다. <흥보 쫓겨나는 대목>은 토지를 잃은 농민이 극빈층으로 전락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조선 후기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조선창극사(정노식, 조선일보사출판부, 1940), 흥보전 연구(유광수, 계명문화사, 1993), 흥부전 전집1(김진영 외, 박이정, 1997).

흥보 쫓겨나는 대목

흥보 쫓겨나는 대목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판소리 > 판소리 다섯마당

집필자 강윤정(姜允晶)
갱신일 2019-01-10

정의

판소리 에서 흥보와 놀보 형제가 함께 살다가 놀보가 흥보를 내쫓는 소리 대목.

개관

은 흥보가의 서두 부분에 해당한다. ‘초입(서두)―놀보심술―흥보선심―흥보 쫓겨남―도방(道傍)으로 가라―흥보신세―가난한 흥보 가족의 떡 푸념―흥보 아내 자탄’으로 이어 지는 소리 대목 가운데 존재한다. 흥보가는 바디마다 사설과 소리가 다소 다르게 짜여져 있으나, 흔히 , , , , , , , , , , 으로 짜인 바디가 많다.

내용

먼저 초입 부분은 놀보와 흥보 형제를 소개하며, 놀보에게는 보통 사람이 가지고 있는 오장 육부에 심술부 하나가 더 있다는 사설로 시작된다. 곧이어, 놀보의 파렴치한 심술 사설로 이어지고, 이에 대비되게끔 삼강오륜(三綱五倫)과 인의예지(仁義禮智)의 덕을 갖춘 흥보의 선심 사설로 이어진다. 이렇게 두 형제의 대비되는 성품은 곧바로 갈등으로 이어지고, 놀보는 착한 흥보를 데려다 놓고 트집을 잡으며 내쫓게 된다. 놀보가 흥보를 내쫓는 표면적 이유는 부모가 장손인 자신에게는 선영을 맡기고, 글도 한 자 안 가르쳤고, 흥보에게는 직손이라고 특별히 사랑하고 주야로 글만 가르쳐 호의호식하게 했다는 것이다. 그러한 차별로 인해 놀보는 분하기 짝이 없고, 이제는 부모가 돌아가셨으니 자신도 세도를 해본다는 이유이다. 자신이 장만한 살림살이 논과 전답으로 흥보 좋은 일은 못하겠다는 이유이다. 지금까지 흥보 식구가 지내며 먹은 것을 값을 쳐서 받지는 않겠으나, 더는 함께 지낼 수 없으니, 흥보가 처자식을 데리고 자신의 집에서 나가라고 한다. 이에 흥보는 부모 생존 시에 자신이 철이 없었으나, 형제는 한 가지이니 놀보에게 분을 풀고 나가지 않게 해달라고 매달리며 사정한다. 이토록 흥보가 간절하게 매달리는 데에도 불구하고, 놀보는 자신과 같은 초야 농부는 형제 윤기를 모른다며 흥보를 쫓아낸다. 곧이어 흥보의 넋두리와 신세 한탄으로 이어진다. 산중으로 가자하니 백물(百物)이 귀해서 살 수 없고, 도방으로 가자 하니 비린내에 비위가 상하며, 서울에 살자 하니 경어를 몰라 살 수 없고, 평안도로 가자 하니 생소하며, 경상도로 가자 하니 사람들이 뚝뚝하고, 전라도로 가자하니 계급이 많아 살 수 없고, 충청도 가서 살자 하니 양반들 기세에 살 수가 없으니, 흥보는 전국 팔도에 갈 곳이 없는 처량한 신세가 된다. 부모님 살아 계실 때에 어려움 없이 호의호식하던 흥보는 처자와 함께 놀보에게 쫓겨나 걸식을 하다가 마침내 복덕이라는 마을 빈 집 한 칸에 당도하게 된다. 빈 집의 형상은 앞문에 살이 없고, 뒷벽은 외만 남고, 밖에서 세우(細雨)가 오면 방안에는 대우(大雨)가 온다고 묘사된다. 흥보 가족은 벌거벗고, 추운 방에서 연명한다. 흥보는 많은 자식들에게 의복을 해 입힐 수 없어, 멍석에 목이 나고 들만하게 구멍을 내어 죄인 칼 씌우듯 씌여 놓는다. 가난한 흥보 가족의 형상은 자식들의 떡 푸념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가장과 어린 자식을 못 먹이고, 못 입히는 과 으로 이어진다.

특징 및 의의

작품을 창작할 당시의 사회, 역사적 관점에서 보면 조선 후기 사회는 격심한 사회 변동의 와중에서 토지를 잃은 농민들의 수가 급증했다. 흥보가의 표면적 주제는 형제간의 우애와 권선징악, 인과응보이고, 이면적 주제는 반사회적 지주층과 빈농층 간의 빈부 갈등이다. 부의 축적에 성공한 놀보는 특권층에 해당되는 것이고, 온갖 품팔이꾼으로 심지어 매품까지 팔아야 했던 흥보는 오갈 데 없는 극빈층에 해당된다. 은 토지를 잃은 농민이 극빈층으로 전락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조선 후기 사회의 모습을 반영하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조선창극사(정노식, 조선일보사출판부, 1940), 흥보전 연구(유광수, 계명문화사, 1993), 흥부전 전집1(김진영 외, 박이정, 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