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례(大禮)

한자명

大禮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혼례

집필자 천혜숙(千惠淑)

정의

전통 혼례의 초례청에서 치르는 교배례합근례의 절차.

역사

대례는 조선조가 『주자가례朱子家禮』에 입각한 친영親迎을 예제로 취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진 혼인예식이다. 『사례편람四禮便覽』, 『상변통고常變通攷』와 같은 한국의 예서들은 가례의 친영을 준용遵用했지만, 민간에서는 남귀여가혼의 전통을 절충한 대례절차가 이루어졌다. 조선 말기 빈곤층을 중심으로 작수성례酌水成禮나 복수결혼福手結婚이 등장하고, 근대기 예배당 결혼 또는 예식장 혼인이 나타나면서 대례전통은 크게 약화되었다. 최근 우리 것에 대한 가치 제고와 함께 젊은 층의 전통혼례에 대한 선호가 커지면서 고궁이나 한옥에서 교배례합근례 중심의 대례로 혼례식을 올리는 경향도 나타나고 있다.

내용

대례는 크고 중대한 예식이란 뜻으로 왕실에서 왕이 친히 치르는 의식을 말하나, 민간에서는 흔히 혼인을 위해 치르는 의례를 일컫는다. 혼인 예식을 대례라고 하는 것은 혼인을 ‘인륜지대사’라고 하여 인간의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로 여겼기 때문이다. 혼사를 큰일 또는 길사吉事・경사라고 하는 것도 같은 이유이다. 좁은 의미로 대례는 초례醮禮라고 하여 신랑과 신부가 대면하여 치르는 예식인 교배례交拜禮와 합근례合巹禮의 절차를 말하지만, 넓은 의미로는 신부 집에서 치르는 전안례奠雁禮와 초례를 모두 대례로 일컫기도 한다. 때로는 신부 집에서 치르는 혼례 일체를 대례라고 말하기도 한다. 예서禮書의 친영례에서는 신랑이 본가의 사당에 고하고 신부 집으로 가서 전안례를 행한 후에 바로 신부를 맞이하여[親迎] 본가로 돌아와 교배례와 합근례를 올리는 절차를 밟는다. 따라서 신랑 집에서 혼례를 할 경우, 대례는 교배례와 합근례만 의미한다. 그러나 더 널리 보급된 반친영의 혼례 관행에서는 신랑이 신부 집으로 와서 전안례・교배례・합근례를 치르고 첫날밤을 보낸 후에 신부를 본가로 데려간다. 이때 전안・교배・합근의 절차를 모두 신부 집에서 행하다 보니, 자연스레 전안례까지 합하여 대례로 일컫게된 것으로 보인다.

더 일반적으로 행해진 관행을 중심으로 보자면, 혼례식은 상객, 후행 등으로 이루어진 신랑 행렬이 신부집이 있는 마을을 향하여 출발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신부 집에서는 미리 마루나 마당에다 대례청(초례청)을 마련해 둔다. 안마당에다 전안청을 별도로 마련하는 경우도 많다. 마을에 도착한 신랑 행렬은 바로 신부 집으로 들지 않고 준비된 사처방에서 여장을 풀고 휴식을 취한다. 대례 시각이 되면 신랑은 성복을 하고 사처방을 떠나 신부 집으로 간다. 이때 신랑은 신부집 대문에서 짚불을 넘거나 곡식가마를 딛고 들어오기도 하는데, 모두 제액초복除厄招福을 위한 행위이다. 신랑은 먼저 기럭아비[雁夫]가 들고 온 목안木雁을 받아들고 전안청으로 들어서서 그것을 놓고 재배한다. 신부어머니가 목안을 받아 치마에 싸서 시루 속에 넣어두거나 신부 방 아랫목에 놓아두었다가 신랑 후행이 돌아갈 때 딸려 보낸다. 원래는 살아있는 기러기를 썼는데 구하기 어려워 나무 기러기로 바뀐 것이다. 『주자가례』에 의하면, 기러기를 쓰는 까닭은 기러기가 음양을 따라 왕래하며 두 번 짝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곧 기러기가 금실이 좋고 정조와 신뢰를 지키는 성질이 있음을 취한 것이다. 신부 어머니가 이 기러기를 방으로 던져서 앉으면 첫 아들, 누우면 첫 딸을 낳는다는 속신도 있다.

기러기를 드리는 전안례가 끝나면 신랑・신부가 처음으로 대면하여 절하는 교배례가 이어진다. 신랑이 대례청으로 올라가서 대례상의 동쪽에 서면, 단장을 한 신부가 비로소 모습을 나타내어 대례상의 서쪽에 마주선다. 먼저 신부가 수모의 도움을 받아 재배하면 신랑은 대반의 도움을 받아 답일배를 한다. 이것을 교배례라고 하는데 보통 두 번 반복한다. 그래서 신랑이 두 번, 신부가 네 번 절하는 것으로 교배례가 끝이 난다. 신부가 갑절로 절하는 것에 대해 남존여비男尊女卑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하나, 음양이 홀수와 짝수인 이치를 따른 것이란 해석도 있다. 대례가 행해는 동안 잔치에 모인 사람들은 신랑 코가 크다, 신부가 예쁘다는 등의 놀리는 말로 좌중을 웃게 하여, 대례청을 경사스런 축제분위기로 만들기도 한다.

교배례가 끝난 다음에는 합근례合巹禮를 올린다. 근巹은 하나의 박을 나누어 두 개의 바가지로 만든 것으로 신랑과 신부가 각각 하나씩 들고서 술을 따라 서로 나누기 때문에 합근이라고 한다. 먼저 수모가 청홍실을 손등에 드리우고 술을 따라 신랑의 대반에게 전하면 신랑이 입에 대었다가 신부의 수모에게 전하고, 신부는 그것을 받아 입에 대는 시늉을 하고 쏟는다. 다음에는 신부 쪽에서 먼저 시작하여 술잔을 주고받는데 이런 행위를 세 번 반복한다. 『예기禮記』 「혼의昏義」에서는 잔을 합한다는 의미의 합근을 신랑・신부의 몸을 합친다는 의미로 해석한다.

대례절차가 모두 끝이 나면 신부는 방으로 들어가고 신랑은 대청에서 큰상을 받는다. 이때 신랑은 큰상에 놓인 음식을 직접 먹지 않고 ‘입맷상’이라고 하는 작은 상에 차려놓은 음식을 먹으며, 큰상에 진설된 음식들은 그대로 신랑 집으로 보내진다. 저녁이 되면 수모가 꾸며놓은 신방에서 신랑과 신부가 첫날밤을 맞이하는 것으로 혼례 당일의 모든 절차는 마무리된다.

특징 및 의의

세계 대부분의 민족들은 양식은 달라도 자기 나름의 혼례식 문화를 지니고 있다. 특히 중국과 한국은 혼인에서 예禮를 중시했다. 우리나라에도 고대부터 남녀 분별의 가취예속嫁娶禮俗이 있었다고 전하나, 조선조 『주자가례』의 준행이 강요되면서 유교적 예제禮制로 재정비된 특징을 지닌다. 비록 『주자가례』의 친영이 널리 수용되지는 못하였지만, 그 영향으로 민간에서 행하는 혼례도 점차 복잡한 관행으로 재정비된 것이다. 그 과정에서 이루어진 관행상의 대례가 『주자가례』를 비롯한 예서 친영편의 그것과 같지 않다는 사실은 주목할 만하다. 예식장 혼인이 나타날 때까지 대례가 대부분 신부 집에서 행해진 것은 오랜 남귀여가혼의 전통을 깨는 일이 그만큼 쉽지 않았음을 말해 준다. 그 밖에도 관행상의 대례에는 행위 내용이 달라지거나 해석이 달라진 부분, 전통적인 관념 또는 속신이 반영되거나 덧붙은 부분이 많다. 이를테면 관행의 합근례 부분은 예서 친영편의 동뢰同牢와 합근절차에서 합근만 선택・확대된 것이다. 또 예서에서는 전안례의 기러기를 주인의 시종이 받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관행에서는 대부분 장모가 받는 것으로 바뀌었다. 혹자는 이것을 한국 고대의 모권사회의 유습으로 해석하기도 하는데,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한국의 사회・문화적 요인이 작용한 것은 분명하다. 또한, 대례는 성례成禮의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의혼, 청혼, 택일, 납폐納幣 등과 같은 약혼의 단계가 전례前禮, 대례 이후 이루어지는 신행, 현구고례, 재행, 근친 등과 같은 나들이 단계가 후례後禮라면, 대례는 구체적으로 혼인이 실현되는 중심단계의 의례이다. 신식혼례에서 성혼 선언을 하는 것도 같은 의미이다. 예속이 발달한 사회에서는 혼례의식을 거행하지 않은 남녀의 결합을 야합野合이라 보고 그들을 혼인한 부부로 인정하지 않았다. 대례를 사람들이 많이 모인 자리에서 치르는 것은 혼인한 부부로서 사회적 공인을 얻기 위한 문화적 장치이다. 또한, 대례에 모인 사람들이 신랑과 신부를 짓궂게 놀려대는 것도 일종의 ‘욕보임’의 민속으로 혼례의 통과의례적 성격이 잘 드러나는 부분이다.

참고문헌

常變通攷, 朱子家禮, 관혼상제에 관한 연구(장철수, 집문당, 1995), 조선민족혼인사연구(박경휘, 한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 1992), 한국민속대관1(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0).

대례

대례
사전위치

한국일생의례사전 > 일생의례 > 혼례

집필자 천혜숙(千惠淑)

정의

전통 혼례의 초례청에서 치르는 교배례와 합근례의 절차.

역사

대례는 조선조가 『주자가례朱子家禮』에 입각한 친영親迎을 예제로 취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진 혼인예식이다. 『사례편람四禮便覽』, 『상변통고常變通攷』와 같은 한국의 예서들은 가례의 친영을 준용遵用했지만, 민간에서는 남귀여가혼의 전통을 절충한 대례절차가 이루어졌다. 조선 말기 빈곤층을 중심으로 작수성례酌水成禮나 복수결혼福手結婚이 등장하고, 근대기 예배당 결혼 또는 예식장 혼인이 나타나면서 대례전통은 크게 약화되었다. 최근 우리 것에 대한 가치 제고와 함께 젊은 층의 전통혼례에 대한 선호가 커지면서 고궁이나 한옥에서 교배례와 합근례 중심의 대례로 혼례식을 올리는 경향도 나타나고 있다.

내용

대례는 크고 중대한 예식이란 뜻으로 왕실에서 왕이 친히 치르는 의식을 말하나, 민간에서는 흔히 혼인을 위해 치르는 의례를 일컫는다. 혼인 예식을 대례라고 하는 것은 혼인을 ‘인륜지대사’라고 하여 인간의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로 여겼기 때문이다. 혼사를 큰일 또는 길사吉事・경사라고 하는 것도 같은 이유이다. 좁은 의미로 대례는 초례醮禮라고 하여 신랑과 신부가 대면하여 치르는 예식인 교배례交拜禮와 합근례合巹禮의 절차를 말하지만, 넓은 의미로는 신부 집에서 치르는 전안례奠雁禮와 초례를 모두 대례로 일컫기도 한다. 때로는 신부 집에서 치르는 혼례 일체를 대례라고 말하기도 한다. 예서禮書의 친영례에서는 신랑이 본가의 사당에 고하고 신부 집으로 가서 전안례를 행한 후에 바로 신부를 맞이하여[親迎] 본가로 돌아와 교배례와 합근례를 올리는 절차를 밟는다. 따라서 신랑 집에서 혼례를 할 경우, 대례는 교배례와 합근례만 의미한다. 그러나 더 널리 보급된 반친영의 혼례 관행에서는 신랑이 신부 집으로 와서 전안례・교배례・합근례를 치르고 첫날밤을 보낸 후에 신부를 본가로 데려간다. 이때 전안・교배・합근의 절차를 모두 신부 집에서 행하다 보니, 자연스레 전안례까지 합하여 대례로 일컫게된 것으로 보인다. 더 일반적으로 행해진 관행을 중심으로 보자면, 혼례식은 상객, 후행 등으로 이루어진 신랑 행렬이 신부집이 있는 마을을 향하여 출발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신부 집에서는 미리 마루나 마당에다 대례청(초례청)을 마련해 둔다. 안마당에다 전안청을 별도로 마련하는 경우도 많다. 마을에 도착한 신랑 행렬은 바로 신부 집으로 들지 않고 준비된 사처방에서 여장을 풀고 휴식을 취한다. 대례 시각이 되면 신랑은 성복을 하고 사처방을 떠나 신부 집으로 간다. 이때 신랑은 신부집 대문에서 짚불을 넘거나 곡식가마를 딛고 들어오기도 하는데, 모두 제액초복除厄招福을 위한 행위이다. 신랑은 먼저 기럭아비[雁夫]가 들고 온 목안木雁을 받아들고 전안청으로 들어서서 그것을 놓고 재배한다. 신부어머니가 목안을 받아 치마에 싸서 시루 속에 넣어두거나 신부 방 아랫목에 놓아두었다가 신랑 후행이 돌아갈 때 딸려 보낸다. 원래는 살아있는 기러기를 썼는데 구하기 어려워 나무 기러기로 바뀐 것이다. 『주자가례』에 의하면, 기러기를 쓰는 까닭은 기러기가 음양을 따라 왕래하며 두 번 짝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곧 기러기가 금실이 좋고 정조와 신뢰를 지키는 성질이 있음을 취한 것이다. 신부 어머니가 이 기러기를 방으로 던져서 앉으면 첫 아들, 누우면 첫 딸을 낳는다는 속신도 있다. 기러기를 드리는 전안례가 끝나면 신랑・신부가 처음으로 대면하여 절하는 교배례가 이어진다. 신랑이 대례청으로 올라가서 대례상의 동쪽에 서면, 단장을 한 신부가 비로소 모습을 나타내어 대례상의 서쪽에 마주선다. 먼저 신부가 수모의 도움을 받아 재배하면 신랑은 대반의 도움을 받아 답일배를 한다. 이것을 교배례라고 하는데 보통 두 번 반복한다. 그래서 신랑이 두 번, 신부가 네 번 절하는 것으로 교배례가 끝이 난다. 신부가 갑절로 절하는 것에 대해 남존여비男尊女卑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하나, 음양이 홀수와 짝수인 이치를 따른 것이란 해석도 있다. 대례가 행해는 동안 잔치에 모인 사람들은 신랑 코가 크다, 신부가 예쁘다는 등의 놀리는 말로 좌중을 웃게 하여, 대례청을 경사스런 축제분위기로 만들기도 한다. 교배례가 끝난 다음에는 합근례合巹禮를 올린다. 근巹은 하나의 박을 나누어 두 개의 바가지로 만든 것으로 신랑과 신부가 각각 하나씩 들고서 술을 따라 서로 나누기 때문에 합근이라고 한다. 먼저 수모가 청홍실을 손등에 드리우고 술을 따라 신랑의 대반에게 전하면 신랑이 입에 대었다가 신부의 수모에게 전하고, 신부는 그것을 받아 입에 대는 시늉을 하고 쏟는다. 다음에는 신부 쪽에서 먼저 시작하여 술잔을 주고받는데 이런 행위를 세 번 반복한다. 『예기禮記』 「혼의昏義」에서는 잔을 합한다는 의미의 합근을 신랑・신부의 몸을 합친다는 의미로 해석한다. 대례절차가 모두 끝이 나면 신부는 방으로 들어가고 신랑은 대청에서 큰상을 받는다. 이때 신랑은 큰상에 놓인 음식을 직접 먹지 않고 ‘입맷상’이라고 하는 작은 상에 차려놓은 음식을 먹으며, 큰상에 진설된 음식들은 그대로 신랑 집으로 보내진다. 저녁이 되면 수모가 꾸며놓은 신방에서 신랑과 신부가 첫날밤을 맞이하는 것으로 혼례 당일의 모든 절차는 마무리된다.

특징 및 의의

세계 대부분의 민족들은 양식은 달라도 자기 나름의 혼례식 문화를 지니고 있다. 특히 중국과 한국은 혼인에서 예禮를 중시했다. 우리나라에도 고대부터 남녀 분별의 가취예속嫁娶禮俗이 있었다고 전하나, 조선조 『주자가례』의 준행이 강요되면서 유교적 예제禮制로 재정비된 특징을 지닌다. 비록 『주자가례』의 친영이 널리 수용되지는 못하였지만, 그 영향으로 민간에서 행하는 혼례도 점차 복잡한 관행으로 재정비된 것이다. 그 과정에서 이루어진 관행상의 대례가 『주자가례』를 비롯한 예서 친영편의 그것과 같지 않다는 사실은 주목할 만하다. 예식장 혼인이 나타날 때까지 대례가 대부분 신부 집에서 행해진 것은 오랜 남귀여가혼의 전통을 깨는 일이 그만큼 쉽지 않았음을 말해 준다. 그 밖에도 관행상의 대례에는 행위 내용이 달라지거나 해석이 달라진 부분, 전통적인 관념 또는 속신이 반영되거나 덧붙은 부분이 많다. 이를테면 관행의 합근례 부분은 예서 친영편의 동뢰同牢와 합근절차에서 합근만 선택・확대된 것이다. 또 예서에서는 전안례의 기러기를 주인의 시종이 받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관행에서는 대부분 장모가 받는 것으로 바뀌었다. 혹자는 이것을 한국 고대의 모권사회의 유습으로 해석하기도 하는데,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한국의 사회・문화적 요인이 작용한 것은 분명하다. 또한, 대례는 성례成禮의 의미를 지니는 것이다. 의혼, 청혼, 택일, 납폐納幣 등과 같은 약혼의 단계가 전례前禮, 대례 이후 이루어지는 신행, 현구고례, 재행, 근친 등과 같은 나들이 단계가 후례後禮라면, 대례는 구체적으로 혼인이 실현되는 중심단계의 의례이다. 신식혼례에서 성혼 선언을 하는 것도 같은 의미이다. 예속이 발달한 사회에서는 혼례의식을 거행하지 않은 남녀의 결합을 야합野合이라 보고 그들을 혼인한 부부로 인정하지 않았다. 대례를 사람들이 많이 모인 자리에서 치르는 것은 혼인한 부부로서 사회적 공인을 얻기 위한 문화적 장치이다. 또한, 대례에 모인 사람들이 신랑과 신부를 짓궂게 놀려대는 것도 일종의 ‘욕보임’의 민속으로 혼례의 통과의례적 성격이 잘 드러나는 부분이다.

참고문헌

常變通攷, 朱子家禮, 관혼상제에 관한 연구(장철수, 집문당, 1995), 조선민족혼인사연구(박경휘, 한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 1992), 한국민속대관1(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