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사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전설

집필자 조재현(趙在顯)
갱신일 2016-11-29

정의

고려 말 닥치는 대로 쇠를 먹으며 계속 성장하여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하던 괴물에 관한 전설.

역사

불가사리[不可殺伊]는 민간에서 구전되어오던 환상 속의 괴물로, 민속에서는 재앙과 화재를 예방해 주는 존재로 여겨 병풍이나 굴뚝에 그려 넣기도 하였다. 『송남잡지(松南雜識)』에 “민간에 전하기를 송도(松都) 말년에 어떤 괴물이 있었는데, 쇠붙이를 거의 다 먹어 버려 죽이려고 하였으나 죽일 수가 없었다. 그러므로 ‘불가살(不可殺)’이라고 이름 하였다. 불에 던져 넣으면 온몸이 불덩어리가 되어서 인가(人家)로 날아들어 집들이 또한 다 불에 타 버렸다.”는 기록이 실려 있다.

줄거리

어느 날 나라에서 중들을 모두 잡아들이라는 공문이 내려와 절에 있던 중들이 도망 다니게 되었다. 하루는 어떤 중이 자신의 여동생 집으로 가 숨겨 주기를 청하였다. 여동생은 중을 숨겨 주는 척하고 벽장에 가둔 뒤 남편에게 자신의 오빠를 관아에 바치고 큰 재물을 얻자고 하였다. 여동생의 남편은 오빠를 관아에 팔아넘기려 한 행동에 분노하여 아내를 죽이고 중을 풀어 주었다. 중은 벽장에 갇혀 있을 때 밥풀로 괴상한 짐승 모양의 물건을 만들어 재미삼아 바늘을 먹였다. 놀랍게도 그 괴물은 바늘을 받아먹고 점점 자라나다 집 안에 더는 먹을 게 없자 밖으로 나와 온갖 쇠붙이를 먹으며 더욱 크게 성장하였다. 나라에서 이 괴물을 잡아들이기 위해 사람들을 동원하여 활을 쏘기도 하고 칼로 내리치기도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마지막으로 불로 녹여 없애려 하였으나, 온몸이 불덩어리가 된 괴물이 거리를 돌아다니는 바람에 온통 불바다가 되고 말았다.

변이

불가살이가 처치되지 못한 이야기뿐 아니라, 이름난 승려에 의해 처치되는 설화 또한 구전되고 있다. 설화의 내용을 분석해 보면 불가살이의 뜻은 두 가지로 전해진다고 할 수 있다. 첫째는 ‘죽이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는 뜻의 불가살이(不可殺伊)이고, 둘째는 ‘불로써 죽일 수 있다’는 뜻의 불가살이[火可殺伊]이다. 후자의 경우 구전에서는 화가살이, 화가사리로 전승되기도 한다. 위의 줄거리는 첫 번째 명칭에 부합하여 구전되는 설화라 할 수 있다. 전승되는 설화에 따라 나라에서 중을 잡아들이라 한 이유가 고려 말 국정을 맡아보던 신돈이 부녀자들을 간음하여 많은 자손들을 낳은 일이 발각되었기 때문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불을 이용해 불가살이 퇴치에 성공한 경우를 보면, 나라에서 중을 잡아들이는 이유가 숭유억불(崇儒抑佛)에서 비롯된 것이며 불가살이는 죄 없는 중을 잡아들이는 나라의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신승(神僧)이 일부러 만든 괴물로 풀이된다. 한편, 전승되는 설화에 따라 불가살이는 여동생에 의해 죽을 뻔한 승려가 자신의 목숨을 살려준 처남에게 은혜를 갚기 위해 만든 괴물로 형상화되기도 한다. 불가살이를 퇴치하는 방법은 대체로 동일하게 나타난다. 불가살이를 쇠붙이로 유인한 뒤 부싯돌로 꼬리에 불을 붙이는데, 이때 큰 굉음과 함께 불가살이가 까맣게 탄 밥풀의 모습으로 변화하는 것으로 구전되고 있다.

분석

불가살이는 중국의 『산해경(山海經)』에 언급된 맥(貊)의 영향을 받았으리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하나, 쇠를 먹는다는 것 말고는 서사적인 연관성을 찾아볼 수 없다. 설화에 등장하는 불가살이가 식철(食鐵: 철을 먹는 행위)하는 행위는 전쟁에 대한 경계의 의미를 담고 있다는 해석도 존재한다. 한국에서 전승되는 <불가살이설화>는 『구잡비유경(舊雜比喩經)』에 수록된 불전설화 <화모(禍母)> 이야기의 서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화모와 관련한 불전설화는 한국뿐 아니라 중국, 일본에 전파되어 고유한 설화로 발전하였다. 화모의 파괴자적 이미지는 잠재된 인간의 공포와 불안을 형상화한 캐릭터로 여러 나라의 설화에 수용되었다. 중국의 경우 『태평광기(太平廣記)』에 수록된 <오감(吳堪)과 나녀(螺女)>에서 아내를 빼앗으려는 현령의 마지막 요구는 불을 먹는 개 와두(蝸斗)를 데려오라는 것이었다. 오감이 데려온 와두는 불을 쏟아내 성을 태우고 현령을 없애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일본의 경우 <내량현민속지료(奈良縣民俗誌料)>에서 부부 사이를 억지로 갈라놓은 왕에게 복수하기 위해 부부의 원혼이 작은 벌레로 변하였다가 쇠를 먹고 괴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과 일본의 설화는 인간의 색욕(色慾)을 경계할 뿐 아니라 남의 아내를 함부로 빼앗으려는 지배층의 횡포를 비판하는 의미도 담겨 있다. 한국의 <불가살이설화>는 중이 된 오빠를 관아에 팔아넘기려는 여동생을 통해 물욕(物慾)에 대한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이는 가족 관계를 통해 갈등을 극대화시키는 한편, 윤리적 경계(警戒)의 의미를 강화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왕조의 멸망과 새로운 왕조의 탄생을 예고하는 이중적인 의미를 모두 함유하고 있다. 한․중․일 세 나라 설화는 비슷한 서사를 가지고 고유의 문화적, 민족적 성향에 따라 다양한 의미를 이끌어 내고 있다.

특징

한국의 <불가살이설화>는 이중적인 시선이 존재한다. 첫째는, 중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이다. 전승되는 설화에 따라 신돈과 같이 부정하고 혐오스러운 존재로 등장하기도 하고, 나라의 잘못된 정책을 깨우쳐 주는 비범하고 신이한 존재로 나타나기도 한다. 둘째는, 불가살이의 존재를 인식하는 두 가지 시선이다. 불가살이는 성을 태우고 나라의 멸망을 앞당기는 존재임과 동시에, 새로운 왕조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는 측면에서 특징적이다.

의의

한국 설화에서는 드물게 괴물이 등장하는 설화로, 왕조의 멸망과 새로운 왕조의 탄생, 그리고 불교에 대한 비판과 옹호 등 다양한 담론을 생산하며 전승되고 있다. <불가살이설화>는 중국, 일본의 설화와 비교문학적 연구가 가능할 뿐 아니라 1921년 현영선이 지은 활자본 고전소설 『송도말년 불가살이전』의 바탕이 되었다는 측면에서 고전서사를 아우르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출처

舊雜比喩經(동국대학교 역경원, 한글대장경18), 松南雜識,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8, 174; 5-4, 176; 8-1, 436; 8-9, 721; 8-13; 592, 황구연민담집(연변대학교 조선문학연구소 편, 보고사, 2007).

참고문헌

고전서사에 나타나는 불가살이 연구(조재현, 어문연구145,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10), 불교사 불교(雲陽子, 불교사 불교75, 1930), 한국 불가살이 설화와 일본 내량현민속지료 석화 비교연구(조재현, 일어일문학42, 대한일어일문학회, 2009), 한국서사문학에 나타난 불가살이 연구(김보영, 단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4).

불가사리

불가사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설화 > 전설

집필자 조재현(趙在顯)
갱신일 2016-11-29

정의

고려 말 닥치는 대로 쇠를 먹으며 계속 성장하여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하던 괴물에 관한 전설.

역사

불가사리[不可殺伊]는 민간에서 구전되어오던 환상 속의 괴물로, 민속에서는 재앙과 화재를 예방해 주는 존재로 여겨 병풍이나 굴뚝에 그려 넣기도 하였다. 『송남잡지(松南雜識)』에 “민간에 전하기를 송도(松都) 말년에 어떤 괴물이 있었는데, 쇠붙이를 거의 다 먹어 버려 죽이려고 하였으나 죽일 수가 없었다. 그러므로 ‘불가살(不可殺)’이라고 이름 하였다. 불에 던져 넣으면 온몸이 불덩어리가 되어서 인가(人家)로 날아들어 집들이 또한 다 불에 타 버렸다.”는 기록이 실려 있다.

줄거리

어느 날 나라에서 중들을 모두 잡아들이라는 공문이 내려와 절에 있던 중들이 도망 다니게 되었다. 하루는 어떤 중이 자신의 여동생 집으로 가 숨겨 주기를 청하였다. 여동생은 중을 숨겨 주는 척하고 벽장에 가둔 뒤 남편에게 자신의 오빠를 관아에 바치고 큰 재물을 얻자고 하였다. 여동생의 남편은 오빠를 관아에 팔아넘기려 한 행동에 분노하여 아내를 죽이고 중을 풀어 주었다. 중은 벽장에 갇혀 있을 때 밥풀로 괴상한 짐승 모양의 물건을 만들어 재미삼아 바늘을 먹였다. 놀랍게도 그 괴물은 바늘을 받아먹고 점점 자라나다 집 안에 더는 먹을 게 없자 밖으로 나와 온갖 쇠붙이를 먹으며 더욱 크게 성장하였다. 나라에서 이 괴물을 잡아들이기 위해 사람들을 동원하여 활을 쏘기도 하고 칼로 내리치기도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마지막으로 불로 녹여 없애려 하였으나, 온몸이 불덩어리가 된 괴물이 거리를 돌아다니는 바람에 온통 불바다가 되고 말았다.

변이

불가살이가 처치되지 못한 이야기뿐 아니라, 이름난 승려에 의해 처치되는 설화 또한 구전되고 있다. 설화의 내용을 분석해 보면 불가살이의 뜻은 두 가지로 전해진다고 할 수 있다. 첫째는 ‘죽이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는 뜻의 불가살이(不可殺伊)이고, 둘째는 ‘불로써 죽일 수 있다’는 뜻의 불가살이[火可殺伊]이다. 후자의 경우 구전에서는 화가살이, 화가사리로 전승되기도 한다. 위의 줄거리는 첫 번째 명칭에 부합하여 구전되는 설화라 할 수 있다. 전승되는 설화에 따라 나라에서 중을 잡아들이라 한 이유가 고려 말 국정을 맡아보던 신돈이 부녀자들을 간음하여 많은 자손들을 낳은 일이 발각되었기 때문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불을 이용해 불가살이 퇴치에 성공한 경우를 보면, 나라에서 중을 잡아들이는 이유가 숭유억불(崇儒抑佛)에서 비롯된 것이며 불가살이는 죄 없는 중을 잡아들이는 나라의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신승(神僧)이 일부러 만든 괴물로 풀이된다. 한편, 전승되는 설화에 따라 불가살이는 여동생에 의해 죽을 뻔한 승려가 자신의 목숨을 살려준 처남에게 은혜를 갚기 위해 만든 괴물로 형상화되기도 한다. 불가살이를 퇴치하는 방법은 대체로 동일하게 나타난다. 불가살이를 쇠붙이로 유인한 뒤 부싯돌로 꼬리에 불을 붙이는데, 이때 큰 굉음과 함께 불가살이가 까맣게 탄 밥풀의 모습으로 변화하는 것으로 구전되고 있다.

분석

불가살이는 중국의 『산해경(山海經)』에 언급된 맥(貊)의 영향을 받았으리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하나, 쇠를 먹는다는 것 말고는 서사적인 연관성을 찾아볼 수 없다. 설화에 등장하는 불가살이가 식철(食鐵: 철을 먹는 행위)하는 행위는 전쟁에 대한 경계의 의미를 담고 있다는 해석도 존재한다. 한국에서 전승되는 는 『구잡비유경(舊雜比喩經)』에 수록된 불전설화 이야기의 서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화모와 관련한 불전설화는 한국뿐 아니라 중국, 일본에 전파되어 고유한 설화로 발전하였다. 화모의 파괴자적 이미지는 잠재된 인간의 공포와 불안을 형상화한 캐릭터로 여러 나라의 설화에 수용되었다. 중국의 경우 『태평광기(太平廣記)』에 수록된 에서 아내를 빼앗으려는 현령의 마지막 요구는 불을 먹는 개 와두(蝸斗)를 데려오라는 것이었다. 오감이 데려온 와두는 불을 쏟아내 성을 태우고 현령을 없애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일본의 경우 에서 부부 사이를 억지로 갈라놓은 왕에게 복수하기 위해 부부의 원혼이 작은 벌레로 변하였다가 쇠를 먹고 괴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과 일본의 설화는 인간의 색욕(色慾)을 경계할 뿐 아니라 남의 아내를 함부로 빼앗으려는 지배층의 횡포를 비판하는 의미도 담겨 있다. 한국의 는 중이 된 오빠를 관아에 팔아넘기려는 여동생을 통해 물욕(物慾)에 대한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 이는 가족 관계를 통해 갈등을 극대화시키는 한편, 윤리적 경계(警戒)의 의미를 강화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왕조의 멸망과 새로운 왕조의 탄생을 예고하는 이중적인 의미를 모두 함유하고 있다. 한․중․일 세 나라 설화는 비슷한 서사를 가지고 고유의 문화적, 민족적 성향에 따라 다양한 의미를 이끌어 내고 있다.

특징

한국의 는 이중적인 시선이 존재한다. 첫째는, 중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이다. 전승되는 설화에 따라 신돈과 같이 부정하고 혐오스러운 존재로 등장하기도 하고, 나라의 잘못된 정책을 깨우쳐 주는 비범하고 신이한 존재로 나타나기도 한다. 둘째는, 불가살이의 존재를 인식하는 두 가지 시선이다. 불가살이는 성을 태우고 나라의 멸망을 앞당기는 존재임과 동시에, 새로운 왕조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는 측면에서 특징적이다.

의의

한국 설화에서는 드물게 괴물이 등장하는 설화로, 왕조의 멸망과 새로운 왕조의 탄생, 그리고 불교에 대한 비판과 옹호 등 다양한 담론을 생산하며 전승되고 있다. 는 중국, 일본의 설화와 비교문학적 연구가 가능할 뿐 아니라 1921년 현영선이 지은 활자본 고전소설 『송도말년 불가살이전』의 바탕이 되었다는 측면에서 고전서사를 아우르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출처

舊雜比喩經(동국대학교 역경원, 한글대장경18), 松南雜識,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1-8, 174; 5-4, 176; 8-1, 436; 8-9, 721; 8-13; 592, 황구연민담집(연변대학교 조선문학연구소 편, 보고사, 2007).

참고문헌

고전서사에 나타나는 불가살이 연구(조재현, 어문연구145,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10), 불교사 불교(雲陽子, 불교사 불교75, 1930), 한국 불가살이 설화와 일본 내량현민속지료 석화 비교연구(조재현, 일어일문학42, 대한일어일문학회, 2009), 한국서사문학에 나타난 불가살이 연구(김보영, 단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