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 가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이한길(李漢吉)
갱신일 2016-10-21

정의

밭을 갈 때 소를 몰면서 부르는 소리.

개관

<밭 가는 소리>는 밭농사 지역에서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소리이다. 밭농사를 짓기 위해서는 우선 밭을 일구거나 갈아야 한다. 밭을 일굴 때는 괭이 등의 연장을 사용하지만 밭을 갈 때는 주로 소(제주도에서는 말)를 이용하는데, 소를 부려 밭을 갈면서 부르는 소리가 <밭 가는 소리>이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도, 경기도(인천 및 옛 황해도 지역 포함), 제주도 등지에서 주로 채록되었고, 특히 강원도에서 많이 채록되었다. 이 외에도 전남 함평군, 경북 영양군 등지에서 일부 채록되었다.

사설

이러/ 이러디여 안쪽에 올라서라 이러
어디여 멍들밭(돌 섞인 밭) 에 족다칠라/ 잘 잡어 다리여라/ 이러
바랑골 화전밭에 잘 잡어 다리여라/ 안야 올라서라
이러우! 어 어후어 어디 안소가 지어서라/ 이러으
어디여 어 올라서민서 잡어 당기어라/ 이러
어어후 마라소가 지어서라/ 어러
어디 이 소야 잘 잡아 다리어라/ 이러으
- 강원 양구

내용

<밭 가는 소리>는 평야 지역보다는 산비탈, 즉 논보다는 밭이 많은 곳에서 불렸다. 그렇다 보니 산지가 많은 강원도에서 주로 채록되었다. <밭 가는 소리>는 소를 몰며 부르는 소리이므로 ‘소 모는 소리’ 또는 ‘이랴소리’라고도 한다.

<밭 가는 소리>는 소와 사람의 교감을 전제로 한다. 강원도 <밭 가는 소리>의 주요 사설에는 ‘이랴이랴―’와 ‘워―워―(와―와―)’와 ‘도체(도차)’가 있다. ‘이랴’는 가자, ‘워(와)’는 멈춰라, ‘도체(도차)’는 돌자는 뜻이다. 이 세 가지 기본 용어 외에도 사설들이 많다. 실제로 소가 알아듣지는 못할지라도 농부의 감정을 담아 부르는 사설들인데 “어정거리지 말고야 제 곳으로만 차고 들어라”, “잔돌은― 쓸어냄기고 굵은 돌은 건너뛰자”, “서산에 해는야 아 올라섰는데 한눈팔지 말고 가자” 등이 그것이다.

경기도에서는 왼쪽의 소를 ‘어저어저’, 오른쪽의 소를 ‘어허 마마’라고 부르고, 곧장 가라는 지시어로 ‘어줘어줘’를 사용한다. 제주도에서는 ‘어러러러’, ‘이싯게’, ‘뭐싯게 쩟쩟쩟쩟’, ‘왕왕’ 등의 용어가 있다. ‘뭐싯게 쩟쩟쩟쩟’은 계속 일을 하라는 것이고 ‘왕왕’은 동작을 멈추라는 것이다. 전남 함평에서 ‘자라!’는 빨리 가라, ‘자라자라 자라자라’ 하고 조용히 연속하여 말하는 것은 왼쪽으로 가라, 고삐를 우측으로 잡아당기면서 ‘이리’ 또는 ‘이러’ 하면 왼 오른쪽으로 가라, ‘와’ 하면 멈추고, ‘이러이’ 또는 ‘이라 이라’ 하면 돌머리 앞으로 가라, ‘저저 저저’는 조심해라는 뜻이다.

밭을 갈 때 소를 한 마리 사용하느냐 두 마리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호리와 겨리로 나뉜다. 이에 따라 <소 모는 소리> 역시 한 마리를 모는 소리인 ‘호리소 모는 소리’와 두 마리를 모는 소리인 ‘겨리소 모는 소리’로 나뉜다. 소 두 마리를 사용할 때 오른쪽을 마라소, 왼쪽을 안소라고 한다. 어려서 일이 서툰 소를 마라소로 세우고 경험 많은 암소를 안소로 세운다.

강원도에서는 농부가 소 뒤에 서서 혼자 한두 마리를 몰면서 소리를 하지만, 경기도 가평에서는 한 사람은 뒤에서 쟁기를 잡고 한 사람은 앞에서 소를 끌어주는 방식이다. 겨우내 쉬다가 다시 일을 시작할 경우 일이 서툴러 이와 같이 하였던 것인데, 나중에 소가 숙달되면 강원도에서처럼 농부 혼자 뒤에서 소를 몬다. 경기도 포천에서는 보리밭이나 밀밭을 10월 상강 이전에 갈았는데, 밭고랑을 똑바로 내야 했으므로 소를 앞에서 반듯하게 끌어주었다. 이처럼 소를 모는 방식도 지역에 따라 달랐고, 이에 따라 <밭 가는 소리>의 사설도 달라졌다.

특징 및 의의

소가 한 마리인지 두 마리인지에 따라서도 소리가 다르다. <호리소 모는 소리>는 비교적 간단한 데 비해, 강원도에서 화전을 일구는 것처럼 힘쓰는 일에는 <겨리소 모는 소리>가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되었다.

강원도 <소 모는 소리>를 음악적으로 보면, 규칙적인 박자음이 없고 소를 부리는 외침과 선율이 뒤섞여 있는데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는 선율이 거의 없는 경우(강릉·삼척), 둘째는 선율은 있지만 토리적 특성 없는 경우(원주·정선·화천), 셋째는 정형화된 선율이 있는 경우(그 외의 8곡이 해당)이다. 특히 양양의 소리는 비교적 운율이 있는 가사를 사용해 일정한 규칙성이 있었다.

참고문헌

강원도 민요와 삶의 현장(이보형·전신재·김혜정 외, 강원도발전연구원, 2005), 농산노동요연구1(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7),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1(최상일, 돌베개, 2002), 한국구연민요-연구(한국구연민요연구회, 집문당, 1997), 한국민요대전해설집-강원도(문화방송, 1996).

밭 가는 소리

밭 가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이한길(李漢吉)
갱신일 2016-10-21

정의

밭을 갈 때 소를 몰면서 부르는 소리.

개관

는 밭농사 지역에서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소리이다. 밭농사를 짓기 위해서는 우선 밭을 일구거나 갈아야 한다. 밭을 일굴 때는 괭이 등의 연장을 사용하지만 밭을 갈 때는 주로 소(제주도에서는 말)를 이용하는데, 소를 부려 밭을 갈면서 부르는 소리가 이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도, 경기도(인천 및 옛 황해도 지역 포함), 제주도 등지에서 주로 채록되었고, 특히 강원도에서 많이 채록되었다. 이 외에도 전남 함평군, 경북 영양군 등지에서 일부 채록되었다.

사설

이러/ 이러디여 안쪽에 올라서라 이러어디여 멍들밭(돌 섞인 밭) 에 족다칠라/ 잘 잡어 다리여라/ 이러바랑골 화전밭에 잘 잡어 다리여라/ 안야 올라서라이러우! 어 어후어 어디 안소가 지어서라/ 이러으어디여 어 올라서민서 잡어 당기어라/ 이러어어후 마라소가 지어서라/ 어러어디 이 소야 잘 잡아 다리어라/ 이러으- 강원 양구

내용

는 평야 지역보다는 산비탈, 즉 논보다는 밭이 많은 곳에서 불렸다. 그렇다 보니 산지가 많은 강원도에서 주로 채록되었다. 는 소를 몰며 부르는 소리이므로 ‘소 모는 소리’ 또는 ‘이랴소리’라고도 한다. 는 소와 사람의 교감을 전제로 한다. 강원도 의 주요 사설에는 ‘이랴이랴―’와 ‘워―워―(와―와―)’와 ‘도체(도차)’가 있다. ‘이랴’는 가자, ‘워(와)’는 멈춰라, ‘도체(도차)’는 돌자는 뜻이다. 이 세 가지 기본 용어 외에도 사설들이 많다. 실제로 소가 알아듣지는 못할지라도 농부의 감정을 담아 부르는 사설들인데 “어정거리지 말고야 제 곳으로만 차고 들어라”, “잔돌은― 쓸어냄기고 굵은 돌은 건너뛰자”, “서산에 해는야 아 올라섰는데 한눈팔지 말고 가자” 등이 그것이다. 경기도에서는 왼쪽의 소를 ‘어저어저’, 오른쪽의 소를 ‘어허 마마’라고 부르고, 곧장 가라는 지시어로 ‘어줘어줘’를 사용한다. 제주도에서는 ‘어러러러’, ‘이싯게’, ‘뭐싯게 쩟쩟쩟쩟’, ‘왕왕’ 등의 용어가 있다. ‘뭐싯게 쩟쩟쩟쩟’은 계속 일을 하라는 것이고 ‘왕왕’은 동작을 멈추라는 것이다. 전남 함평에서 ‘자라!’는 빨리 가라, ‘자라자라 자라자라’ 하고 조용히 연속하여 말하는 것은 왼쪽으로 가라, 고삐를 우측으로 잡아당기면서 ‘이리’ 또는 ‘이러’ 하면 왼 오른쪽으로 가라, ‘와’ 하면 멈추고, ‘이러이’ 또는 ‘이라 이라’ 하면 돌머리 앞으로 가라, ‘저저 저저’는 조심해라는 뜻이다. 밭을 갈 때 소를 한 마리 사용하느냐 두 마리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호리와 겨리로 나뉜다. 이에 따라 역시 한 마리를 모는 소리인 ‘호리소 모는 소리’와 두 마리를 모는 소리인 ‘겨리소 모는 소리’로 나뉜다. 소 두 마리를 사용할 때 오른쪽을 마라소, 왼쪽을 안소라고 한다. 어려서 일이 서툰 소를 마라소로 세우고 경험 많은 암소를 안소로 세운다. 강원도에서는 농부가 소 뒤에 서서 혼자 한두 마리를 몰면서 소리를 하지만, 경기도 가평에서는 한 사람은 뒤에서 쟁기를 잡고 한 사람은 앞에서 소를 끌어주는 방식이다. 겨우내 쉬다가 다시 일을 시작할 경우 일이 서툴러 이와 같이 하였던 것인데, 나중에 소가 숙달되면 강원도에서처럼 농부 혼자 뒤에서 소를 몬다. 경기도 포천에서는 보리밭이나 밀밭을 10월 상강 이전에 갈았는데, 밭고랑을 똑바로 내야 했으므로 소를 앞에서 반듯하게 끌어주었다. 이처럼 소를 모는 방식도 지역에 따라 달랐고, 이에 따라 의 사설도 달라졌다.

특징 및 의의

소가 한 마리인지 두 마리인지에 따라서도 소리가 다르다. 는 비교적 간단한 데 비해, 강원도에서 화전을 일구는 것처럼 힘쓰는 일에는 가 압도적으로 많이 사용되었다. 강원도 를 음악적으로 보면, 규칙적인 박자음이 없고 소를 부리는 외침과 선율이 뒤섞여 있는데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는 선율이 거의 없는 경우(강릉·삼척), 둘째는 선율은 있지만 토리적 특성 없는 경우(원주·정선·화천), 셋째는 정형화된 선율이 있는 경우(그 외의 8곡이 해당)이다. 특히 양양의 소리는 비교적 운율이 있는 가사를 사용해 일정한 규칙성이 있었다.

참고문헌

강원도 민요와 삶의 현장(이보형·전신재·김혜정 외, 강원도발전연구원, 2005), 농산노동요연구1(한국민요학회, 민속원, 2007), 우리의 소리를 찾아서1(최상일, 돌베개, 2002), 한국구연민요-연구(한국구연민요연구회, 집문당, 1997), 한국민요대전해설집-강원도(문화방송,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