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레질하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강윤정(姜允晶)
갱신일 2016-10-21

정의

물레질을 하면서 부르는 소리.

내용

<물레질하는 소리>는 물레를 이용하여 실을 뽑는 과정의 노래로 지역에 따라서는 <명 잣는 소리>, <실 잣는 소리>, <물레타령>이라고도 한다. 보통 한가한 겨울철에 물레로 실을 자아서 베 짜기 준비를 한다.

물레질은 천천히 물레를 돌리면서 목화에서 면사를 뽑아내는 과정이다. 물레에는 물레바탕과 괴머리바탕이 있고, 이 둘을 연결하는 가롯대와 물레줄이 있다. 물레바탕 위에는 물레살, 손잡이, 꼭지마리, 굴똥, 동줄이 있다. 괴머리바탕에는 실을 뽑아 감는 두 가락 가락토리와 고동이 장치되어 있다. 물레살은 전후방에 각 네 개씩 있어서 <물레질노래>에서는 보통 팔 형제라 표현된다. 굴똥은 좌우에 하나씩 있으며, 물레줄은 무지개처럼 반원을 그리고 있다. 가락토리는 물레질노래에서 “춘삼월 붉은 달에 구름이 떠도는 모양”으로 비유된다.

물레질은 혼자서 일정한 동작을 연거푸 되풀이하는 일이므로 일의 동작과 노랫가락이 밀착되지 않는다. 격한 노동을 수반하지 않기 때문에, 물레질하는 동안 자연히 노래 부르는 사람의 주관적인 심리가 강하게 나타나는 서정민요이다. 지루하고 힘든 일의 고통을 해소하고 작업 능률을 높이기 위하여 주로 부른다. 다음은 <물레질하는 소리>의 사설이다.

올랑졸랑 졸레물레 이 명을 언제 잣구/ 밤마실 가나/
올랑졸랑 졸레물레 병 나지 말구 어서 가자/ 얼릉얼릉 잣구/ 임을 만내 만단 사연 다하쟀더니/ 원수야 원수야 닭아 닭아 우지 마라/ 네가 울면 날이 샌다 날이 새면 간곳없다
- 충북민요집

위 노래는 늦은 밤까지 계속되는 물레질을 하면서 노동의 고단함을 풀기 위한 휴식을 기대하며 부르는 노래이다. 현실의 결여된 욕구를 충족시키고자 부르는 서정적 노래로 볼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가창방식은 단체로 물레질을 할 경우에는 선후창 방식을 취하지만 대개는 독창 형식으로 부른다. 선후창일 경우의 노랫말은 지역에서 널리 불리는 노래의 후렴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개인 독창의 경우 음영조의 소리를 많이 부른다.

목화 농사가 주로 남도 지방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물레질하는 소리>도 남도에서 널리 성행하였다. 그러나 이후 목화 재배법이 발달하여 전국적으로 불리게 되었다. 널리 분포되어 있는 노랫말은 물레질의 유사성으로 인하여 지역성이 크게 부각되지 않는다. 노랫말은 물레가 잘 돌기를 바라는 마음을 표현한 것과 잠을 쫓는 말, 시집살이의 고통을 하소연한 것들이 주류를 이룬다. 또한 물레가 잘 돌기를 바라며 부르는 노래는 대개 물레의 명칭을 비유적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물레질하는 소리>는 물레질하는 여성의 삶과 정서를 잘 형상화한 여성 길쌈노동요이다. 부녀자들의 문학적 상상력이나 비유적 표현이 뛰어나 문학성이 높다.

참고문헌

길쌈노동요연구(강윤정, 충북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5), 영남의 소리(김기현·권오경, 태학사, 1998),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남·경북(문화방송, 1994·1995).

물레질하는 소리

물레질하는 소리
사전위치

한국민속문학사전 > 민요 > 노동요

집필자 강윤정(姜允晶)
갱신일 2016-10-21

정의

물레질을 하면서 부르는 소리.

내용

는 물레를 이용하여 실을 뽑는 과정의 노래로 지역에 따라서는 , , 이라고도 한다. 보통 한가한 겨울철에 물레로 실을 자아서 베 짜기 준비를 한다. 물레질은 천천히 물레를 돌리면서 목화에서 면사를 뽑아내는 과정이다. 물레에는 물레바탕과 괴머리바탕이 있고, 이 둘을 연결하는 가롯대와 물레줄이 있다. 물레바탕 위에는 물레살, 손잡이, 꼭지마리, 굴똥, 동줄이 있다. 괴머리바탕에는 실을 뽑아 감는 두 가락 가락토리와 고동이 장치되어 있다. 물레살은 전후방에 각 네 개씩 있어서 에서는 보통 팔 형제라 표현된다. 굴똥은 좌우에 하나씩 있으며, 물레줄은 무지개처럼 반원을 그리고 있다. 가락토리는 물레질노래에서 “춘삼월 붉은 달에 구름이 떠도는 모양”으로 비유된다. 물레질은 혼자서 일정한 동작을 연거푸 되풀이하는 일이므로 일의 동작과 노랫가락이 밀착되지 않는다. 격한 노동을 수반하지 않기 때문에, 물레질하는 동안 자연히 노래 부르는 사람의 주관적인 심리가 강하게 나타나는 서정민요이다. 지루하고 힘든 일의 고통을 해소하고 작업 능률을 높이기 위하여 주로 부른다. 다음은 의 사설이다. 올랑졸랑 졸레물레 이 명을 언제 잣구/ 밤마실 가나/올랑졸랑 졸레물레 병 나지 말구 어서 가자/ 얼릉얼릉 잣구/ 임을 만내 만단 사연 다하쟀더니/ 원수야 원수야 닭아 닭아 우지 마라/ 네가 울면 날이 샌다 날이 새면 간곳없다- 충북민요집 위 노래는 늦은 밤까지 계속되는 물레질을 하면서 노동의 고단함을 풀기 위한 휴식을 기대하며 부르는 노래이다. 현실의 결여된 욕구를 충족시키고자 부르는 서정적 노래로 볼 수 있다.

특징 및 의의

가창방식은 단체로 물레질을 할 경우에는 선후창 방식을 취하지만 대개는 독창 형식으로 부른다. 선후창일 경우의 노랫말은 지역에서 널리 불리는 노래의 후렴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개인 독창의 경우 음영조의 소리를 많이 부른다. 목화 농사가 주로 남도 지방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도 남도에서 널리 성행하였다. 그러나 이후 목화 재배법이 발달하여 전국적으로 불리게 되었다. 널리 분포되어 있는 노랫말은 물레질의 유사성으로 인하여 지역성이 크게 부각되지 않는다. 노랫말은 물레가 잘 돌기를 바라는 마음을 표현한 것과 잠을 쫓는 말, 시집살이의 고통을 하소연한 것들이 주류를 이룬다. 또한 물레가 잘 돌기를 바라며 부르는 노래는 대개 물레의 명칭을 비유적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는 물레질하는 여성의 삶과 정서를 잘 형상화한 여성 길쌈노동요이다. 부녀자들의 문학적 상상력이나 비유적 표현이 뛰어나 문학성이 높다.

참고문헌

길쌈노동요연구(강윤정, 충북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5), 영남의 소리(김기현·권오경, 태학사, 1998), 한국민요대전해설집-경남·경북(문화방송, 1994·1995).